roof.jpg집에서 가장 중요한 부분중의 하나가 지붕이다. 집 미관을 좌우하여 매매 가격에도 많은 영향을 준다. 그러다보니 집 주인들의 한결같은 소원이 누가(?) 우리집 지붕좀 어떻게 해줬으면 좋겠다는 것이다. 


원칙대로라면 내집 지붕은 내돈으로 교체하는 것이 맞지만 현실은 그렇지 않은 경우가 많다. 특히 애틀랜타에는 우박이 많이 오다보니까 더 그렇다. 덕분에 집 보험료만 매년 치솟고 있다. 이러다가는 플로리다 수준으로까지 올라가는 것은 아닐지 걱정스럽기도 하다.


애틀랜타에서 많이 쓰는 아스팔트 싱글 지붕의 수명은 보통 30~35년 정도, 좋은 싱글을 쓸 경우 60년까지도 간다.  수명이 25년인 3탭 싱글이 35년 되었는데도 무난히 잘 있는 경우도 봤고, 수십년간 hail 피해를 여기저기 봐서 군데군데 데미지가 있는데도 끄떡없이 잘 버티고 있는 경우도 많이 봤다.  그러다보니 집 주인이 자기 주머니에서 돈을 꺼내 지붕을 교체하는 일은 사실상 많지 않은 셈이다.


그런데도 지붕 싱글을 교체하는 것을 자주 보게 되는데, 다음의 두가지가 이유가 대부분이다. 하나는 보험회사가 교체비용을 대는 경우, 다른 하나는 집을 매매하기 직전에 집 주인이 자기 비용으로 교체하는 경우다. 


[1] 보험회사가 교체비용을 대는 경우


보험회사가 지붕 교체비용을 대는 경우는 주로 두가지 이유다. 하나는 hail 피해를 본 경우, 다른 하나는 바람으로 손상을 입은 경우이다. 바람으로 손상을 입는 경우에는 피해를 본 싱글만 수리해줘도 되기 때문에 지붕 전체를 교체하는 경우는 드물다. 반면 hail은 피해가 무작위로 발생하기 때문에 지붕 전체를 교체해야 하는 경우가 많다.


애틀랜타에는 국지적으로 1.7" 크기 이상의 우박이 몇년에 한번 정도 쏟아지는데 차 철판이 곰보처럼 들어가고, 차 유리가 깨지고,  지붕의 싱글에 손상이 가고, 거터나 사이딩에 손상이 간다. 지붕 환기구도 찌그러진다. 지붕에 올라가 싱글을 육안으로 관찰해보면 손상이 명확하게 보이기 때문에 이런 경우에는 싱글 전체를 교체하게 된다. 


반면 1" 이하의 우박의 경우에는 싱글에 손상이 거의 가지 않는다. 그래뉼이 약간 손실될수도 있지만 지붕을 교체해야 할 정도는 되지 않는다.  Hail 피해를 본것 같아 보험회사에 연락했는데, 조사관(adjudicator)이 나와보더니 클레임을 거절(deny)하는 경우는 대부분 이 경우에 해당된다. 


옆집은 보험처리가 되는데 우리집은 안되는 경우라면, 우박이 떨어지는 각도와 지붕의 각도 때문 일수도 있고, 옆집보다 좋은 싱글이 얹혀져 있어서일수도 있고, 아니면 보험회사가 달라 hail 손상 판정 기준이 달라서일수도 있다.


또한 Hail 피해가 있다고해도 보험회사가 갖고있는 Hail이 내린 기상 기록(년월일, 시간, 지역)과 일치해야 피해가 인정될수 있다.


hail.png   

(Duluth와 Norcross 일부 지역에 2013년 4/11일 오후 8:20분에 1.75인치 hail이 떨어졌다. Alpharetta 일부 지역에는 2007년 6/12일 오후 6:50분경에 1.75인치 hail이 떨어졌다).


hail_roofinspection.jpg

(보험사 adjudicator가 지붕에 올라가 hail 조사를 하는 사진. 손상된 부분을 마크하고 갯수를 센다). 



[2] 집 주인이 교체비용을 대는 경우


지붕을 자기돈으로 교체하는 경우는 많지 많지만 그래도 교체하는 경우가 있다. 바로 집을 판매하려고 할 때이다.  지붕 교체에 들어가는 비용보다 지붕을 교체함으로써 집 가격을 올려받을수 있는 금액이 더 크다면, 자기돈을 들여서라도 교체하는 것이 좋다. 


[3] 지붕 교체 방법


지붕을 교체하기로 마음 먹었다면 3개 이상의 견적을 받아보는 것이 좋다. 그러나 사전 지식없이 견적을 아무리 많이 받아봐도 서로 1:1로 비교하기 쉽지 않다. 


조지아에서는 다음 세가지 종류의 싱글이 많이 쓰인다. 싼 집에서 쓰는 25년 수명의 3-Tap Shingle, 보통 집 이상에서 많이 쓰는 30년 수명의 Architectural Shingle, 그리고 프리미엄 집에서 쓰는 50년 수명의 Shingle이 있다.  50년 수명의 싱글은 무게가 일반 싱글에 비해 2배 이상 나가고 값도 비싸기 때문에 200만불 이상의 집에서 간혹 쓴다. 


싱글도 제조사마다 제품의 질이 다르고 색상에 엑센트를 더 준 제품, Class 4 Impact에도 견딜수 있는 제품(Hail이 와도 끄덕 없음) 등등 선택이 다양하다. 


shingles.jpg


지붕 싱글 이상으로 중요한 것이 밑에 까는 종이(underlayment)이다. 눈에 안보이니까 싼 재질을 쓰는 경우도 있는데, 중요한 역할을 하는 것이라서 좋은 것을 사용하는 것이 좋다. 그래봐야 재료비 차이가 $200 남짓인데, 지붕 컨트랙터들은 이 돈을 절약하기 위해 싼 자재를 쓰는 경우가 많다. 지붕을 덮고나면 육안으로는 알수 없기 때문에 참으로 애매한 부분이다. 견적서상에는 좋은 자재를 쓴다고 해놓고는 실제 작업할때는 싼 자재를 쓸수도 있기 때문에 집 주인이 작업할때 직접 관찰하지 않으면 알 길이 없다. 


얇은 것은 #15, 두꺼운 것은 #30, 합성 #15, 합성 #30, 이렇게 4가지 종류가 있다. 견적서에 반드시 어느회사 제품을 쓸 것인지 기재하고, 교체작업을 할때 그 제품이 쓰이는지 확인할 필요가 있다. 


컨트랙터들이 돈을 절약하는 또다른 방법은, Hip/Ridge 캡 싱글을 지붕 싱글과 일체하는 제품으로 사용 안하고 3탭 싱글을 잘라서 사용하는 경우가 있다. 색상만 일치한다면 별 상관은 없지만 동일 제조사에서 나온 Hip/Ridge 전용 싱글을 사용하는 것이 더 낫다.  견적을 받을 때 이 부분도 명확히 해두는 것이 좋다.


[4] 지붕 관리


지붕은 따로 관리할 필요가 없지만, 낙옆이 쌓이는 집은 주기적으로 청소해줘야 한다. 낙옆에 막혀 빗물이 역류할수 있기 때문이다. Gutter에 망을 씌워 막히지 않도록 하고, 지붕을 육안으로 관찰하여 싱글이 떨어진 부분은 있는지, 다람쥐 같은 것이 손상을 주지는 않는지, 비올때 빗 물은 잘 흐르는지를 주기적으로 체크해줘야 한다.


가끔 비올때 우산쓰고 밖에 나가 지붕을 관찰해보는 것도 좋다.



Disclaimer


본 글은 최대한 정확하게 작성한 것이지만 정확성을 보장하지는 않습니다. 자세한 내용은 고객센터로 문의하거나 전문가와 상담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