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 구입 자금, 즉, 다운페이먼트가 해외에 있어도 계약이 가능할지 궁금해 하시는 분이 있습니다. 


결론부터 말하면, 가능은 합니다. 


그러나, 몇가지 문제가 있습니다. 


한국에서 구입 자금을 송금하는 분이 많은데, 당시에는 환율 변동이 극심해서, 계약할때 환율로 계산하여 계약하고는, 나중에 클로징 할때 되니까 환율이 널뛰기하여 10~20% 집 값을 더 내야 하는 상황에 닦치면 바이어분 입장에서는 계약을 취소하고 싶어지겠지요. 계약 불이행으로 받을 비난은 잠깐이지만, 많은 환차손을 감수하기에는 너무 큰 금액들였습니다. 


그 뒤로 한동안 환율이 안정되는가 했는데, 요즘에는 미국의 무역 전쟁 때문에 다시 환율이 불안정해지기 시작했습니다. 한국은 수출입 순위는 세계에서 6위에 달하는 경제 대국인데, 유난히도 환율이 불안정했습니다. 지정학적 요인 때문이기도 하겠지만, 과거 IMF의 악몽 때문에 쉽게 패닉에 빠지는 것 같기도 합니다. 


계약할때 보다 갑자기 환율이 10% 변동했다고 가정해보죠. 집을 현금으로 구입하거나 4~50% 다운하는 경우도 많습니다. 집 값이 50만불일 경우, 환율변동만으로 $50,000 ~ $25,000 정도의 손해가 생깁니다. 집이 싸다고 생각하여 계약 했는데, 클로징을 기다리는 한두달 사이에 집 값이 올라버린 셈이 됩니다.  


집을 보러 다닐때도 문제입니다. 50만불이 있다고 생각하고 몇달간 집을 보다가, 좋은 집이 나와서 계약하려고 보니까, 자기가 가진 돈이 45만불에 불과하다는 사실을 알때도 있습니다. 


이 글을 쓰는 시점에, 환율이 3개월 전보다 6.4%가 올랐습니다. 구입자금이 해외에 있던 분이라면, 아무 것도 안했는데 집 값이 갑자기 6.4%가 올라버린 셈입니다.  한국의 무역수지는 여전히 흑자이고, 외환보유고도 사상 최대를 돌파했고, 정치 경제 모두 안정되어 있는데, 환율 변동에는 너무나도 취약합니다. 


따라서, 집을 보러 다니는 시점에 다운페이먼트는 미국 은행에 와 있어야 합니다. 만약 조금 늦어진다고 하더라도, 최소한 계약서에 사인하는 시점에는 와 있어야 합니다. 물론 환율이 내려가 이득을 보는 경우도 생기지만, 문제가 생기는 경우가 더 많았습니다. 내려갈때는 천천히 예측 가능하게 내려가다가(환율로 이득이 별로 안됨), 올라갈때는 갑작스럽게 올라가서 손실이 커지기 때문입니다. 한국의 송금 규정 때문에 계약서에 사인하고난 이후에만 송금이 가능한 분들은, 손실을 볼수도 있다는 점을 항상 염두에 두셔야 합니다. 


exchange.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