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틀랜타에는 송전선로가 상당히 많이 있다. 특히 마리에타에 가면 송전선과 뒤섞여 산다고 할만큼 많다. 따라서 건강에 얼마나 영행을 끼칠지 걱정하는 분들이 당연히 있을 것이다. 이와 관련한 동물실험 결과를 한국의 한 연구기관에서 했는데, 그 내용을 흥미로와 소개하고자 한다. 


powerline.jpg한국전기연구원에서 3년 동안 실험용 쥐 400마리를 대상으로 전자계의 생체영향을 연구한 결과, 전자기장과 뇌종양과는 무관한 것으로 조사됐다.

전력설비 전자계에 의해 뇌종양이 발생할지도 모른다는 송ㆍ변전 설비 근처 주민들의 주장과 상반되는 연구결과이다. 

임신한 쥐 80마리와 새끼 쥐 320마리 등 실험쥐 400마리를 4개 집단으로 분류한 뒤, 한 그룹은 전자파가 없는 상태에, 나머지 3개 그룹은 각각 50mG(밀리가우스), 833mG, 5천mG 전자파에 266일 동안 매일 21시간씩 노출시켰다.

833mG는 세계보건기구(WHO)의 권고 수치이고, 5천mG는 일반적인 송전선로에서 발생 가능한 전자파의 260배에 해당하는 수치이다.

실험쥐의 뇌와 척수에서 관찰된 신경아교세포의 종양에서 전자파 노출에 따른 영향이 관찰되지 않았다며 사망률, 일반증상, 체중변화, 혈액학적 검사, H-ras 유전자(종양유전자의 일종) 발현량 등에서도 전자계 노출에 따른 그룹간 차이가 관찰되지 않았다고 한다.

WHO에서 제시한 우수실험실운영제도(GLP, Good Laboratory practice)의 적격기관인 안전성평가연구소에서 이뤄졌고, 세계 최초로 실시된 이번 연구에서는 송전선로에서 발생되는 전자계를 정밀하게 시뮬레이션 할 수 있는 회전 전자계 발생장치를 개발해 사용했으므로 연구과정과 결과를 신뢰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송전선로 주변에 거주하는 사람들의 암 발병율을 통계적으로 분석한 연구결과는 발표된적이 있었지만 직접 동물실험으로 데이터를 추출한 경우는 지금까지 없었다. 통계적으로 접근할 경우 가장 우려해야 할것이 통계의 함정이다.

예를들면, 스트레스가 많은 사람들을 조사했더니 커피를 많이 마시더라는 통계가 나왔다고 가정해보자. 그렇다고 "커피를 마시면 스트레스가 높아진다"라는 결론을 내릴수 있을까? 아니다. 커피를 마셔서 스트레스가 높아진것이 아니라, 스트레스가 높다보니 커피를 마신것일수도 있다. 따라서 통계 만으로 어떤 결론에 도달하는 것은 위험하다.

송전선로 주변에 거주하는 사람들의 발암율이 다른 지역보다 높게 나왔다는 호주 연구진의 발표가 있었다. 하지만 발암율이 높은 것이 송전선로에서 발생하는 전자기장 때문인지, 아니면 그 주변의 집값이 낮아져서 발암 가능성이 높은 사람들이 그 지역으로 모여들어서(예를들자면) 그렇게 되었는지에 대한 분석은 없었다.

이런 면에서 볼때 이번 동물실험의 가치가 돋보인다. 전자기장을 제외한 다른 환경을 동일하게 했을때 어떤 결과가 나오는지 알수 있기 때문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