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ummercardrive.jpg 

조지아주는 약간 더운 지역에 위치하기 때문에 여름이 조금 일찍 찾아옵니다. 햇볓이 따가와지면 자동차에도 트러블이 발생할 가능성이 높이지지요. 무심코 지나기 쉬운 자동차 관리 상식에 대해서 생각해 보겠습니다.


질문: 몇만마일 서비스를 꼭 받아야 하나요?carrepair.jpg
답변: 품목에 따라서 다를 수 있습니다. 제조회사에서 지정한 품목은 매뉴얼에 나와있고, 이런 품목은 꼭 하시는 것이 좋습니다. 예를들면, 에어필터 교환, 브레이크 패드 교환, 엔진오일 교환 등입니다.

하지만 제조회사가 지정한 서비스 이외에, 딜러 서비스 센터에서 권하는 몇만마일 서비스를 꼭 받을 필요는 없습니다. 한가지 예를 들어보겠습니다.

엔진오일을 교환하러 딜러에 가면 몇만마일 서비스가 누락되었으니 서비스를 받으라고 권합니다. 예를들면, 인젝터에 카본이 쌓이니까 청소해줘야 한다는 것이지요. 자동차에 대해서 전문지식이 없는 일반인들은 이런 말을 들으면 불안감에 휩싸여서 필요도 없는 정비를 받을수밖에 없습니다. 하지만, 명심하셔야 하는 것은, 제조회사가 지정한 것이 아니라, 딜러에서 권한 서비스에 불과합니다.

가장 많이 권하는 인젝터 클리닝을 생각해보겠습니다. 인젝터에는 카본이 쌓이지 않습니다. 개솔린에도 청정제가 섞여 있어서 자동으로 클리닝이 됩니다. 그리고 몇만마일 주행했다고 인젝터에 카본이 덕지덕지 쌓이는 자동차라면 애시당초 설계가 잘못된 차입니다. 제대로 된 차라면 그럴일 없습니다.


car.jpg 

질문: 엔진오일은 언제 교환해야 하나요?
답변: 오일의 종류에 따라서 다릅니다. 미네럴(광유) 오일의 경우에는 3,500~5,000 마일정도 주행한 후에 교환하는 것이 일반적이고, 100% 신세틱(합성)일 경우에는 13,000마일 주행한후에 교환하는 경우도 있습니다. 메르세데스 벤츠의 경우, 제조회사에서 권장하는 오일교환 주기가 13,000마일입니다.

오일 교환주기를 늘리려면 좋은 오일필터를 사용해야 합니다. 100% 신세틱 오일을 사용하더라도, 오일필터가 그만큼 버텨주지 못하면, 교환주기를 짧게 가져갈수밖에 없습니다.


brakepad.jpg 
질문: 브레이크 패드는 언제 교체하나요?
답변: 브레이크에 인디케이터가 설치되어 있습니다. 기계적으로 금속성을 내게 하든지, 센서를 설치하여 감지하게 하는 경우도 있습니다. 금속성이 들리면 교환하시면 됩니다. 센서가 설치된 경우에는 계기판에 브레이크 경고등이 들어옵니다.

예방정비 차원에서 미리 교환할수도 있습니다. 패드의 두께가 얇아지면 교환해주면 됩니다. 패드 교환은 어려운 작업이 아니기 때문에 약간의 경험만 있다면 자가정비도 할수 있습니다. 다만 전자식 브레이크 시스템인 경우에는 미리 정비매뉴얼을 숙지한후 도전하셔야합니다. ABS 시스템을 미리 디스에이블 시키는 것도 잊으면 안됩니다.


tire.jpg 
질문: 타이어 압력은?
답변: 아스팔트가 뜨거운 계절입니다. 공기가 빠진 타이어도 위험하지만, 너무 많이 들어간 타이어도 위험합니다. 월마트 같은곳에 가시면 타이어 공기압 게이지를 판매합니다. 하나정도 구입하셔서 자주 점검해 주시는 것이 좋습니다. 고급차에는 압력센서가 내장된 경우도 있습니다.


caraircon.jpg 
질문: 에어컨이 시원하지 않습니다.
답변: 에어컨 냉매가 부족한 경우가 대부분입니다. 다만, 냉매를 충전하기 이전에, 냉매가 빠진 원인을 찾아서 수리한 이후에 충전하셔야 합니다. 차에 문제가 없다면 냉매는 폐차할때까지 충전할 필요가 없는 품목입니다. 그런데, 냉매가 빠졌으니 어딘가로 빠져나가는 틈이 있다는 말이됩니다. 틈을 메꾸고 충전해야지, 그냥 충전하면 얼마 지나지 않아서 다시 충전해야 합니다.


checkengine.jpg 
질문: 차는 정상인것 같은데 갑자기 Check Engine 램프가 들어왔습니다.
답변: 개스를 넣고 뚜껑을 잘 안닫은 경우가 대부분입니다. 뚜껑을 확인해보세요. 만일 뚜껑이 잘 안닫혔다면 잘 닫아주시면 그만입니다. 이 경우, Check Engine램프는 개스를 다시 가득 채워주면 꺼집니다. 물론 제조회사에 따라서 수작업으로 꺼줘야 하는 경우도 있습니다. 정비소에 가서 스캐너로 끌수도 있지만, 자가정비로 하시려면, 엔진룸 안쪽의 ECU 퓨즈를 제거했다가 1분뒤에 다시 연결해주면 에러코드가 삭제되면서 꺼집니다.


질문: 타이어 소음이 큰것 같습니다.
답변: 타이어 소음의 원인은 크게 두가지입니다. 첫째는 원래부터 소음이 많이나는 타이어일수 있습니다. 타이어 패턴이 굵은 것일수록 소음이 큰 경향이 있습니다. 저소음 타이어를 구입하시면 효과가 있겠지요.

다른 원인은 얼라인먼트가 틀어져서 타이어 표면이 계단모양으로 편마모된 경우입니다. 이 경우에는 얼라인먼트를 교정하고 타이어를 앞뒤로 바꾼 다음에 일정기간 타면 소음이 줄어듭니다. 물론 소음을 즉시 없애려면 타이어를 새것으로 교환해줘도 되겠지요.

얼라인먼트는 보통 2만km(12,500마일) 정도에 한번 점검해주는 것이 정석입니다만, 다음 2가지 점검에서 이상이 없다면 굳이 필요는 없습니다.

첫째는, 직선 주행중에 핸들에서 손을 살짝 떼었을때, 차가 직진으로 잘 나가면 얼라인먼트가 잘 맞은것으로 볼수 있습니다. 물론 도로면이 배수로쪽으로 살짝 기울었으니까 그쪽으로 약간 쏠리는 것은 감안을 해야합니다. 또, 어느 한쪽 타이어의 에어가 빠졌는지도 점검해봐야 합니다.

둘째는, 타이어가 도로에 접하는 면이 골고루 닳았는지도 점검해보세요. 골고루 닳았다면 얼라인먼트가 맞는 것이고 어느 한쪽이 더 닳았거나 매끄럽지 못하게 닳았다면 틀어진 것입니다.

예전에는 기계식 장비를 썼지만 요즘에는 전부 전자식을 사용합니다. 4개의 바퀴에 측정기를 붙이고 매뉴얼대로 초기화를 해주면 각각 바퀴의 각도가 컴퓨터에 자동으로 표시됩니다. 제조 메이커에서 규정한 값이 되도록 서스펜션쪽의 볼트를 조절하면 끝납니다. 경우에 따라서는 부품을 교환해줘야 하는 경우도 있습니다. 

얼라인먼트는 정비사의 실력도 중요하지만 정확한 계측 장비를 사용해야합니다. 엉터리 장비로 측정하면 엉터리 결과밖에는 안나오겠지요. 여기에 정비사의 노력과 노하우가 더해져서 부드럽게 잘 나가는 차로 만드는 것이지요.

kidownload.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