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에, 비가 새는 집이라니... 집이란 것은 비바람을 피하려고 있는 것인데 비가 샌다면 여간 큰일이 아닌가? 더군다나 이런 집을 사거나 팔아야 한다면 고민이 클 수 밖에 없다. 


집에서 비가 새는 경우는 어떤 경우이며  어떻게 처리하는 것이 옳을까?


roofleaks.jpg


리얼터로써 결론부터 말하자면, 싸게 만 살수 있다면 비가 새는 정도쯤은 상관이 없다. 물론 설계가 잘못되어 구조적으로 새는 것이 아니어야 한다.


비가 새는 경우는, 첫째로 지붕이 오래되어 낡은 경우이다. 애틀랜타 집들의 지붕은 보통 25~30년 정도되면 교체해줘야 한다. 아스팔트 싱글을 많이 쓰는데 고온의 열에 오래 노출되면 경화되어서 작은 충격에도 쉽게 부스러진다. 비, 바람, 헤일 등으로 싱글이 부서지면 그 틈으로 비가 샐수 있다. 싱글이 부스러진다고해서 당장 새는 것은 아니고 그 밑에 드러난 못이 녹슬면서 틈으로 비가 샌다. 


두번째로, 지붕 자체가 잘못 설계된 경우이다. 플랫(flat) 지붕은 100% 문제가 생긴다고 봐도 무방하다. 적정 경사를 준 지붕이라고 하더라도 두 지붕이 만나는 부분을 잘못 설계하면 구조적으로 비가 샐수밖에 없는 경우도 있다. 최근에 지은 집들도 이런 경우가 많다. Flat 지붕으로 된 집은 구입 자체를 재고하는 것이 옳고, 구조적으로 비가 샐수밖에 없는 경우에는 수리/유지비와 집 가격을 고려하여 판단하는 것이 옳다. 


세번째로, 지붕의 부자재가 낡은 경우이다. 거터, 환기구, 플래싱, 플러밍 파이프 부트등이 낡으면 비가 샐수 있다. 거터는 주기적으로 청소를 해줘야 하고, 플러밍 파이프 부트의 경우 5~10년 정도마다 교체해 주는 것이 좋다. 


아래 사진은 15년동안 한번도 교체하지 않은 플러밍 부트이다. 주변 플라스틱은 멀쩡하지만 중앙에 파이프를 감싸는 고무가 열과 자외선에 녹아서 제 기능을 전혀 못하는 상태이다. 당연히 비가 올때마다 새서 천정에 물 자국이 생긴다.


사진. 새 부트. 


boot-org-1.jpg


사진. 오래된 부트. 고무가 삭아 없어졌다. 


boot-old.jpg


거터를 청소해주지 않으면 물이 넘쳐서 밑의 나무가 썩게 된다. 썩은 부분을 통해 스쿼럴 같은 것이 애딕으로 들어가면 더 골치아파지므로 그러기 전에 1년에 한번 정도 주기적으로 청소를 해 주는 것이 좋다. 주변에 나무가 없는 집이면 상태를 봐서 3~4년마다 청소해 줘도 좋다. 주변에 나무가 있을 경우, 거터 스크린을 설치하면 나아지지만 스크린이 있더라도 작은 부스러기는 여전히 쌓이게 되므로 몇년에 한번 정도는 청소해 줘야 한다.


gutterclean.jpg  (주변에 나무가 있으면 1년에 1회이상 청소 필요)


지붕 싱글이 낡은 경우에는 전면적으로 새것으로 교체해주는 것이 좋은데, 한번 교체하면 앞으로 30년은 걱정 없이 지낼수 있으므로 여유가 있다면 고려해보는 것이 좋다. 비용은 지붕 경사도, 지붕 형태(재료 손실율), 자재의 품질, 인건비(숙련도) 등에 따라 달라진다.


roofreplace.jpg  (평판이 좋고 저렴한 회사를 고용하여 지붕 교체)

 

지붕을 교체할때는 평판이 좋고 오래 사업을 사던 회사를 선택해야 한다. 다른 업종과 다르게 일이년 하고 문을 닫고 다른 이름으로 새로 열고하는 관행이 팽배해 있기 때문이다. 메뚜기 같은 회사에게 맡기면 나중에 하자가 발생해도 A/S가 불가능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