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irdhouse.jpg새 둥지(bird's nest)하면 멋진 백야드의 나뭇가지에 걸려있는 빨간 새집(bird house)을 상상하게 된다. 계절에 따라 각양각색의 새들이 집 짓는 모습도 볼수 있고, 알도 낳고, 모이를 물어오는 모습도 관찰할 수 있다. 이러한 아름다운 광경을 싫어할 집 주인은 없을 것이다. 

 

그런데 혹시 새가 나도 모르는새에 우리집에 살고 있을지도 모른다는 생각은 해보았는가? 살고 있다면 과연 어디에 살고 있을까? 굴뚝? 처마 밑? 덱 아래? 이런 장소는 천적으로 부터의 방어가 쉽지 않아서 새들이 선호하는 장소가 아니다.

 

새들이 집 짓기 가장 좋은 장소는 바로 화장실 후드나 드라이어 벤트가 집 외벽으로 빠져 나온 곳이다. 수직으로 깍아지른 듯이 서 있는 벽의 중간에 위치하기 때문에 뱀이나 스쿼럴 등의 천적이 쉽게 접근할 수 없고, 비바람을 피할수 있는 동시에 시시때때로 난방(!!)도 되기 때문이다. 그런데, 화장실 후드에는 지어봐야 화장실 환기가 잘 안되는 정도로 그치지만 드라이어 벤트에 지으면 자칫 잘못하다 화재로 이어질수도 있다. 미국에서만 1년에 15,000건 발생하는 드라이어 화재의 원인중 하나이다.

 

드라이어를 두세번 돌려야 빨래가 겨우 마른다면 린트(lint, 섬유 부스러기)로 막히거나 새집이 있지나 않은지 점검해볼 필요가 있다. 덕트는 3~5년마다 한번씩 청소해주는 것이 좋다. 지은지 10년 이상 되었는데 아직 한번도 청소를 안했다면 아마도 관의 절반 이상은 막혀있을 가능성이 높다.

 

드라이어 벤트에 역류방지 덮개(Back draft flapper)가 있다고해서 새가 집을 못 지을것이라고 생각하면 오산이다. 아래 비디오를 보면 새들의 IQ가 생각보다 높다. 

 

 

 

아래 사진은 실제 사례중 하나로 애틀랜타에 있는 저희 고객분 집의 드라이어 벤트에서 빼낸 것들이다. 푸른 것은 갓 낳은 Eastern Bluebird(아래 우측 사진)의 알이다. 새에게는 미안하지만 청소하다 빼낸 것이라 알이 손상되었다. 3~4인치 직경의 관에 새가 이런 집을 짓고 산다면 드라이어가 제대로 동작할리 만무하다.

 

dryerbirdnest.jpg  (bluebird.jpg)

 

 

드라이어 덕트를 청소하려면 전문업체에 의뢰하든지 로컬 하드웨어 스토어에서 아래와 같은 제품을 구입하여 DIY로 직접 할수도 있다. 다만, 덕트가 높은 곳에 위치할 경우, 자칫 떨어질 위험도 있으므로 의뢰하는 편이 낫다. 

dryerlintcleaner.jpg (Photo: product brochu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