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elen Georgia !    헬렌 조지아는 애틀랜타 북쪽으로 1시간 반정도 거리에 있기 때문에 주말에 가족이나 연인과 함께 가보시면 좋을것 같습니다.

우선 어디쯤 있는지 지도를 볼까요? 
I-85N에서 I-985 North(중간에 US-23번으로 바뀜)로 42마일을 가다가, GA-384에서 West 방향으로 좌회전해서 16마일을 가면 GA-75를 만납니다. 우회전해서 가면 나옵니다.

helen_map.jpg

어떤 곳일까요?

Helen Georgia는 오래된 유럽풍 집들로 이뤄진 자그마한 관광 도시입니다. 빨간 지붕으로 된 호텔들도 있고, 스위스풍 집들, 네델란드 분위기의 풍차, 그리고 각종 기념품점들, 수많은 레스토랑, 관광객들, 마차, 거리 공연, 퍼레이드, 낚시, 래프팅 ...  

멋진 관광지를 소개하는데는 지루한 설명보다는 사진으로 보는 것이 좋겠군요.


helenwelcomesign.jpg
웰컴 표지판이 관광객을 반깁니다.

903894.jpg
이 사진을 보면, 헬렌 조지아가 도대체 뭐하는 곳인지 감이 잡힐것 같습니다.

parade1.jpg
이것은 겨울에 열리는 퍼레이드 사진입니다.

P9150929w.jpg
분장을 재미있게 했군요.

normal_helen_band.jpg
어떤가요?  노래 소리가 들리는 것 같지 않으세요?

summer1.jpg
봄과 여름에 가면 아름다운 꽃을 볼수 있고, 가을에는 멋진 단풍이,
겨울에는 운치있는 풍경이 기다리고 있습니다.

fishing.jpg
한가한 주말에 흐르는 강물에서 낚시를 즐겨보는 것은 어떨까요.

mound.jpg
이곳이 흥청망청 놀기만 하는 곳은 아닙니다. 헬렌 조지아도 나름대로의 역사와 아픔이 서려 있는 곳이지요. 아이들과 함께라면 주변의 유적지를 돌아보는 것도 뜻깊을 것 같습니다.

과거에 이곳은 체로키 인디언들이 살던 지역이었습니다. 물론 미국이란 땅 자체가 인디언들의 것이었지만요.  1800년대 초에 백인들이 길을 뚫기 시작하면서 인디언들은 눈물을 흘리면서 밀려났습니다. 그래서 헬렌 조지아를 관통하는 길을 Trail of Tears라고 부른다고 합니다.

그 뒤로 이곳은 금광이 발견되면서 한동안 엄청난 부촌이 되었습니다. 금을 다 캔 뒤로는 목재가 유명해졌지요. 목재를 운반하려고 노스캐롤라이나까지 철도가 놓였었습니다. "Helen"이라는 지명은 바로 이때의 철도 감시관의 딸 이름을 딴 것입니다. 

1930년대 들어서면서 수요가 줄어서 목재 생산이 중단되고 철도도 폐쇄되었고, 지금은 관광지로 탈바꿈 했습니다.

이런 역사의 시발점. 체로키 인디언의 발자취를 볼수 있는 곳인 인디언 유적지를 찾아보는 것도 뜻 깊을 것 같습니다.

candy.jpg
관광하다가 지치거나 배가 고파진 손님들을 유혹하는 멋있는 레스토랑들이 많이 있습니다.
강물을 바라보면서 식사하는 것도 낭만적일것 같지 않으세요?

(ref: photos provided by helen visitors burea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