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래된 집은 수리할 것이 많기 때문에 고칠것이 없는 새집을 구입한다는 분들이 있다. 맞는 말인가? 때에 따라서, 사람에 따라서 'YES' 일수도 있고 'NO' 일수도 있다.

집에도 수명이 있다. 에어컨은 몇년, 히터는 몇년, 지붕은 몇년만에 교체해줘야 하고, 부엌과 화장실도 교체할 시점이 다가온다. 제일 귀찮은 부분은 지붕과 거터이다. 먼지와 낙옆이 쌓이다보면 물이 흘러들어서 썩을 수도 있기 때문에 주기적으로 청소해주고, 때가되면 교체해줘야 한다. 

때에 따라서는 창문도 교체해줘야 하고, 화장실, 키친, 가전제품들도 교체할 필요가 있다. 이런 비용을 다 생각하면 새집을 구입하는 것이 속 편할수도 있다.

새집을 구입하면 이런저런 고민없이 쾌적한 공간에서 살수 있으므로 참 좋을 것이다.

새집에도 하자가 있을 수 있지만 오래된 집에 비할바는 못된다. 대부분 자잘한 표면상의 흠일 뿐이다. 또한, 유리창이나 벽의 단열도 잘되어 있고, 구입후에 당분간 수리할 일도 없다. 플러밍 시설도 잘되어 있고, 키친에 낀 오래된 찌꺼기도 없을 것이고, 카페트 속에 들어있을 눈에 안보이는 먼지 걱정도 할 필요가 없다.

designersideahouse.jpg그렇다면 새집에는 장점만 있을까? 새집을 구입할때는 다음과 같은 점을 유의해야 한다.

1. 주변에 계속해서 새집이 공급될 것인지를 점검한다.  새집이 계속 공급되는 동안에는 자신이 구입한 집은 팔기 쉽지 않다. 바이어 입장에서 생각해보면, 같은 값이라면 헌집(즉, 내가 살던 집)보다는 새집(즉, 빌더가 옆에서 새로 분양하고 있는 집)을 구입할 가능성이 높으니까.

2. 특색있는 단지를 선택한다. 성냥갑 같은 집들만 빼곡한 단지보다는 개성있는 집들로 이뤄진 단지가 좋다. 새집의 장점이 사라질 10년 뒤를 생각해 보라. 이런 집들이 빼곡하게 채워진 단지에 있는 집을, 새 맛이 사라진 10년 뒤에는 어떻게 팔 것인지 생각해 볼 필요가 있다.

3. 특정 취향의 사람들만이 좋아하는 단지보다는 다양한 인종, 다양한 직업, 다양한 계층의 사람들이 모두 좋아할 수 있는 곳이 좋다.  집을 구입할 때는 본인 혼자만 좋으면 그만이지만, 집을 팔 때는 모든 사람들이 좋아하는 곳에 있는 집이 더 팔기 쉽고, 제 값을 받을 수 있기 때문이다.

5. 주변 환경을 점검한다. 주변 환경이 집 가격에 미치는 영향은 생각보다 크다. 나중에 팔기 쉬우려면, 10년 20년 이상 오래되어도 인기가 꾸준히 유지될수 있는 단지가 좋다. 주변에 좋은 공원이 있다든지, 산책하기 좋게 되어 있다든지, 교육 시설이 좋다든지, 교통이 좋다든지 하는 뭐하나라도 내세울만한 장점이 있어줘야 한다.

6. 당장의 투자수익에 집착하지 마라. 렌트를 비싸게 받아서 모기지를 갚고도 매달 많은 수익을 남길 수 있는 단지가 있다고 가정해보자. 언듯 생각하면 투자가치가 높을것 같지만, 바꿔말하면 사람들은 이 단지에서는 렌트로 사는 것을 선호하고 구입은 꺼려한다는 뜻도 될수 있다. 

몇년 지나서 집이 낡아지면 렌트 손님들은 하나 둘 떠나기 시작한다. 옆에 새로 지은 단지로 이사가는 것이다. 이렇게 되면 처음 몇년 간은 렌트 수익이 짭짤하겠지만 나중에는 렌트도 그저 그렇고 집을 팔려니까 사겠다는 사람은 안나타나고해서 어려움을 겪을수도 있다. 

따라서 투자용으로 구입하려면 오래돼도 인기가 꾸준할만한 단지의 집을 구입해야 한다. 어떤 단지는 40~50년 되었는데도 렌트 매물이 없어서 테넌트가 대기하고 있는 단지가 있는가하면, 어떤 단지는 5년도 안되었는데도 손님이 줄어들기 시작한 곳도 있다.

한가지 실사례를 들어 보겠다. 렌트 오픈하우스를 했다. 왜냐면 렌트로 내놨더니 다양한 직업, 다양한 인종, 다양한 계층의 분들이 그 집을 보겠다고 동시다발적으로 연락을 해왔고, 심지어 집을 보지도 않고 계약부터 하자는 분들도 여러분이 있었다. 시간도 절약하고 모든 분들께 공정한 기회를 드리기 위해서 아예 렌트 손님을 대상으로 오픈하우스를 열었다. 자격이 되는 분들 중에서 추첨을 통하여 입주자를 결정했다.

이 집이 몇년 되었을까?  새집일까? 아니다. 지은지 50년도 넘었다. 렌트비가 그리 싼것도 아니다. 하지만, 예비 테넌트 분들은 걷 사진 한장과 단지 이름만 듣고, 집을 보기도 전에 계약을 하고 싶어했다.

7. 집을 구입할때는 현재 상태도 중요하지만 미래 가치도 생각해야 한다. 현재 집 값이 싸기는 한데 진입로가 좁고 구불구불하다고 싫어하시는 분도 있다. 맞다. 길이 이래서는 곤란하다.

하지만 만일 이 길이 확장공사 예정이라면 어떨까?  몇년만 꾹 참으면 깨끗하고 아름다운 길로 바뀔텐데. 이런 집이야말로 투자 가치가 있는 것이다. 남들이 미처 발견하지 못하는 숨겨진 가치를 찾으시는 것이 중요하다. 물론, 그 숨겨진 가치가 언제까지나 숨겨진 가치로만 머문다면 안된다. 지금은 숨겨져 있지만, 나중에 내가 집을 팔때가되면 누구나 아는 공개된 가치로 바뀔 내용이어야 한다. 진입로 확장공사 같은것이 바로 이런 것에 해당된다.


oldhouse.jpg 요약하면, 좋은 지역의 오래된 집들 중에서 먼저 찾아보라. 좋은 지역에서 새집을 찾겠다는 꿈은 버리는 것이 좋다. 좋은 지역들은 이미 선점되어 있기 때문에 새집을 찾기는 쉽지 않다. 그래도 못찾겠으면 새로 조성되는 지역으로 이동해보라. "오래된 집은 고칠것이 많아서 안되고..." 라는 선입관을 가지고 집을 찾으신다면 이미 투자 수익의 절반을 잃고 시작하는 것이라는 사실을 잊지 말아야 한다.  

"새집"과 "지역" 중에서 하나만을 선택하셔야 한다면 "지역"를 선택하는 것이 올바른 선택이다. 그리고 새집이 오래된 집보다 더 좋을 것이라는 생각이 항상 옳은 것은 아니라는 것도 잊지 말아야 한다. 날림으로 지은 새집보다는 장인정신으로 지은 오래된 집이 훨씬 튼튼하고 오래갈수 있다는 점도 기억할 필요가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