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iming.jpg

집을 언제 구입해야 제일 좋을까요? 조금 더 기다리면 가격이 떨어지지 않을까요? 조금 더 기다리는데 값이 올라가면 어떻하죠? 

조언1) 필요할때 구입해라.

만일 지금 집이 필요하다면 지금 구입하는 것이 정답입니다. 집이란 것은 상품성, 투자성도 중요하지만 필요할때 있어줘야 하는 것입니다. 일생이 1000년 정도 된다면 모르겠지만 어린시절 제외하고, 학창시절 제외하고, 은퇴해서 거동이 불편해지는 시기를 제외하면 이 집에서 살수 있는 날이라고 해봐야 30년도 못됩니다. 


잘하면 집 한채만으로도 보낼 수 있는 짧은 기간이지요. 값이 오르든 내리든 신경쓰지 않고 편안하게 살기로 마음을 먹으면 충분히 그렇게 할수 있는 기간입니다. 팔것도 아니라면 값이 오르든 말든 무슨 상관이 있겠습니까? 

조언2) 값이 떨어졌을때 구입해라.

그렇더라도 돈을 좀 벌어보겠다는 분이라면 당연히 집 값이 떨어졌을 때 구입해야겠지요. 


너무 당연한 말인가요? 하지만, 귀가 얇아서 막상 집 값이 떨어졌을 때 구입하는 것이 생각만큼 쉽지는 않습니다. "혹시 더 떨어지지 않을까?  남들은 집을 안사는데 나혼자만 사면 어쩌지?" 만일 이런 생각을 하는 분이라면 집으로 돈을 벌겠다는 생각은 버리고, 거주 용도로만 구입하시기 바랍니다.

조언3) 구입할수 있을 때 구입해라.

집을 100% 현금으로만 구입할 능력이 된다면 현금이 있을때 구입하고, 융자를 받아서 구입해야 한다면 융자가 나올 때 구입하는 것이 정답입니다. 왜냐면 항상 현금이 있는것도 아니고 융자가 항상 나오는 것도 아니기 때문입니다. 
안정된 직장이 있다면 언제든 모기지가 잘 나오겠지만, 비지니스를 하거나, 최근에 이직을 했거나하면 안나올때도 많습니다. 또 현금으로 갖고 있으면 다른데 써버리기도 하지요. 모기지 이자율이 많이 내려 갔을 때를 놓치지 않는 센스도 있으셔야 합니다.


조언4) 남들이 모두 집을 팔때 구입해라.

투자용으로 쓸 것이면, 주식과 마찬가지로 집도 남들이 집을 팔때 구입하고, 남들이 집을 살때 파는 것이 정석입니다. 귀가 얇은 사람은 따르기 쉽지 않은 말입니다. 요즘은 주식을 온라인 트레이딩으로 해결하지만 예전에는 직접 나가서 구입하던 때가 있었습니다. 그때 유행하던 말이 "아이업은 사람이 주식시장에 나타나면 무조건 팔아야 할 타이밍" 였습니다. 

부동산도 마찬가지입니다. 평소에 부동산에 전혀 관심이 없던 사람들까지 부동산 투자에 뛰어든다면 팔고 떠나야 하는 시점이 가까와진 것입니다.  과거에 집 값이 폭등하자 자격이 안되는 사람들까지 무리하게 융자를 받아서 집을 구입했었습니다. 돌이켜보면 그 때는 집을 팔아야 하는 시점이었습니다. 


또한 전에 모두 집을 팔려고 하던 시즌도 있었습니다. 돌이며보면 그때는 구입했어야 할 타이밍였습니다. 그때 구입했던 분들은 지금 큰 돈을 벌었습니다.

조언5) 원칙대로 해라.

부동산을 구입하거나 팔아야 하는 상황이오면 판단이 흐려집니다. 따라서 원리원칙에 맞는지를 객관적으로 보려는 노력은 해야합니다.

만일 지금 구입해야 할 이유가 있거나 팔아야할 이유가 있다면, 그대로 하는 것이 옳습니다. 좋은 것을 보면, 가지고 싶은 마음이 생기고, 필요 없는데도 구입하고 싶어집니다. 불안한 뉴스만 듣다보면 필요 없는데도 팔고 싶어지는 것이 사람이기 때문에, 객관적 기준을 세워서 따르는 것이 좋습니다.

판단을 할때는 이해관계가 얽히지 않은 제3자에게 객관적인 조언을 구하는 것도 방법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