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금 시즌이 되면 한차례 전쟁이 치뤄진다. 매년 의무적으로 모든 부동산 소유주에게 과세 표준액을 우편으로 통보하도록 조지아주 법이 바뀌었기 때문이다. 각 카운티당 수십만통의 우편이 보내지기 때문에 배송량이 어마어마하다. 


소유주의 주소지로 보내지는데, 혹시 이사를 했거나 하면 그대로 반송된다. 일부 카운티는 온라인으로 확인할 수 있는 시스템이 완벽하게 갖춰져 있지만 일부는 여전히 여전히 우편으로만 확인이 가능하기 때문에 통지서를 받지 못하면 이의신청의 기회를 놓칠수도 있다.


통지서를 받은 소유주는 자기가 생각한 금액과 카운티 감정가에 차이가 있다고 생각되면 이의신청을 해볼 수 있다. 추상적인 이의신청 보다는, 지난 년도에 주변에서 매매된 부동산의 가격을 조사하여 감정가를 계산하고 그 근거를 이의신청할때 제출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이의신청을 하면 카운티에서 재 감정을 하고, 이의가 타당하면 수락하고 아니면 거절한다. 만약 카운티의 재심사 결과를 수용할수 없다면 따로 비용을 들여 어프레이저를 고용하여 감정을 한 후, Court에 정식 이의신청을 할수 있다. 간이 소송에서 패한 쪽이 감정비와 법원 수속비용을 부담해야 하기 때문에 신중해야 하지만 본인의 생각이 맞다는 확신이 든다면 충분히 해볼만한 일이다. 


부동산 시세가 급격하게 떨어질때는 과세표준액이 요지부동이다가, 값이 오르는 듯 보이니까 실제 시세보다 더 높게 매겨 통지하는 카운티가 많아졌다. 마켓 상황을 고려하면 실제 가치에 비해 많이 부풀려진 것일수도 있는데, 소유주가 적극적으로 이의신청을 하지 않으면 부과된대로 세금을 내야 한다. 울지 않으면 떡은 없는 것이다. 실제 부동산 가격이 올랐다면 더할나위 없이 좋겠지만 아닌 경우도 있으므로 집 가치를 잘 판단하여 잘못되었다고 생각되면 적극적으로 이의신청을 하는 것이 좋다.


몇년전 카운티 과세당국의 횡포를 막을수 있는 법을 주의회에서 제정하려다 무산된 적이 있다. 로비 때문인데 부동산을 가지고 있는 주인들로써는 참으로 안타까운 일이다. 결국 본인 스스로 적극 나서서 권리를 찾는 수밖에는 방법이 없다. 


고지서를 받은 후 45일 이내(우편 배송에 걸린 기간을 감안하면 40일 정도)에 이의신청을 해야 한다. 아무 자료없이 추상적으로 이의신청해봐야 대부분 반려되므로 리얼터를 통해 주변 부동산 가격의 BPO를 받아서 이의신청서에 첨부하는 것이 좋다. 이런 경우 대부분 받아들여 진다. 필자(www.gahomefind.com)를 통해 집을 구입하신 분들께는 주인분들이 신경 않써도 매년 과세표준액을 점검하여 이상이 있을 경우 BPO를 무료로 작성하여 보내드리고 있는데, 비슷한 서비스를 하는 에이전트들이 있을 수 있으므로 도움을 받는 것이 좋을 것이다.


 

 

assessment.jpg

 


어필이 받아들여지든 아니든 세금 납부 기한 (Due Date. 보통 10월 15일)내에는 납부해야 한다. 납부기한을 넘기면 Late Fee가 붙고 90일 넘기면 페널티 10%가 가산되며 그래도 계속 내지 않으면 포클로져 처리됨에 유의해야 한다. 돈 몇천불 때문에 집이 넘어가는 경우도 종종 있다. 

 

간혹 Tax 고지서를 못받아서 깜빡하고 못내는 경우도 있는데 그렇다고 사정 봐주지 않는다. 모기지를 납부할때 Tax를 에스크로 어카운트에 분할납부하도록 해 둔 경우에도 실제로 납부되는지 확인해볼 필요가 있다. 간혹 뱅크에서 처리를 안해서 납부가 지연되는 경우도 있다. 이런 경우라도 억울하지만 Late Fee는 내야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