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usecompare.jpg



"옆집이 더 좋아보이네요? 저 집만 같았어도 당장 사겠는데!"


집을 구입하려다보면 그 옆집이 더 좋아보이는 경우가 있습니다. 왜 이런 착시 현상이 발생하는 것일까요? 정말로 단순한 착시일까요? 남의 떡이 커보인더더니 그래서인가요?

단순한 착시만은 아닙니다. 객관적으로 평가해보면 그 집이 더 좋은 경우가 대부분이기 때문입니다.  왜 이런일이 발생할까요?

옆집과 같은 집도 언젠가는 마켓에 나오게 되어 있습니다. 그 타이밍에 집을 사려고 돌아다니는 사람은 좋은 집을 구입하게 되는 것이고, 타이밍을 못맞춘 나는 옆집보다 떨어지는 이 집을 구입해야 하는 것일 뿐입니다. 

확률적으로 생각해보죠. 옆집처럼 좋은 집은 마켓에 나오면 1일 ~ 1주일의 단기간에 팔리기 때문에 준비없이 돌아다니는 나같은 사람에게까지는 차례가 안옵니다. 대신, 인기가 없는 집은 3달 ~ 1년씩 마켓에 오래 있으므로 준비없이 다녀도 언제든지 차례가 오는 것입니다.


좋은 집을 사는 제1 원칙은,


"좋은 에이전트 한명을 정하고",

"그 에이전트와 관계를 돈독히 하고",

"인내심을 갖고 꾸준히 집을 보며 신뢰하고",

"서로 믿으며 의견을 교환"


하다보면 좋은 집을 구입할수 있습니다. 반대의 경우도 있습니다.


"여러 에이전트에게 이집 저집 각각 보여달라 하고",

"내 속마음과 사정을 감추고",

"지금 당장 좋은집 못찾아주면 집 안산다 하고",

"서로 경쟁하게 한다"


하다보면 누구라도 조급해질 수 밖에 없습니다. 조급한 상태에서는 좋은 집을 찾을수 없겠지요. 만약 지금 일하는 에이전트가 마음에 안들면, 이런점이 마음에 안든다 말하고 다른 에이전트로 바꾸고, 새 에이전트에게는 믿음과 확신을 주고, 시간을 주고, 기간이 중요한 것이 아니라 좋은집을 1년이 되었든 2년이 되었든 죽을때까지 찾아보자 라는 믿음을 주세요. 그러면 분명 그 에이전트가 좋은 집 찾아줄 것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