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형차가 중대형차나 럭셔리 카보다 비싸게 매매되는 일도 있듯이, 집에도 같은 현상이 있습니다. 비싼집보다 싼집이 더 비싸게 팔리는 일이 있습니다.


실 구매자가 작은 집을 원해서 그렇게 되었다면 물론 괜찮습니다. "우리에게는 조그만하고 아담한 집이 어울리니까 돈을 비싸게(?) 주더라도 저 작은 집을 구입해야겠다"라고 생각하는 분들이 있을수도 있습니다. 


comparison-freeimg-PaulBrennan.jpg

(Photo provided by Paul)


원해서 했다면 상관 없지만 상식적으로 납득이 안되는 분들이 많을 것입니다.


해당 지역 사정에 밝지 않은 상태로 집을 찾다보면 이런 일이 종종 발생합니다. 원하는 가격대를 미리 설정하고, 그 가격대에 맞는 특정 단지나 지역을 선택하게 됩니다. 그리고서는 범위내에서 열심히 찾다보면 이런 일이 발생합니다. 


필자가 겪은 실제 사례를 하나 들어보겠습니다. 수년전에 60만달러대로 분양된 프리미엄 단지 A가 있습니다. 누가봐도 좋은 집입니다. 그런데 일부 형편이 급한 소유주들이 급매물로 30만달러대 후반 ~ 40만달러대 파는 경우도 있었습니다.  


그런데 그 단지 바로 옆 B 단지는 비슷한 시기에 20만달러 후반대로 분양되었습니다. 그 동안 집 가격이 오르고, 다시 떨어지고 반복하다 지금은 30만~40만달러대 가격이 형성되고 있습니다. 이 단지에서는 지금 30만달러 후반 ~ 40만달러 초반에 매매되고 있습니다. 


두 단지 집들을 객관적으로 평가하면 20만달러 정도의 격차가 있어야 정상입니다. 그런데 두 단지에서 비슷한 시기에 비슷한 값에 매매가 되는 경우가 있습니다. 


만약 B단지의 집을 계약한 바이어가 A단지(프리미엄 단지)의 집을 봤었다면 그 값에 구입하지는 않았겠지요. 전문가의 의견을 듣지 못했거나, 귀가 얇아 친구나 주변인들이 성의없이 흘리는 말을 귀담아 들은 결과일 것입니다. "이 단지 좋더라. 그 단지는 너무 비싸. 여기 사는 사람이 살기 좋대"라는 말을 너무 믿었을 수도 있습니다.


쿠폰을 이용해서 몇달러를 절약하는 것보다, 몇만 ~ 몇십만달러 계약을 할때 신중해야지 않을까 합니다. 나무만 너무 보다보면 숲이 어떤 모양인지 못볼때가 많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