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GAHOMEFIND

Title Logo

좋은집 구입방법

좋은 집을 구입하는 방법은? 바이어가 집을 구입하기 전에 꼭 알아둬야 할 내용입니다. 꼼꼼히 따져보셔야지요. 기타 궁금한 내용은 언제든지 고객센터로 문의해주세요.
배스룸 리모델링 중에서 제일 큰 비용이 들어가는 곳이 샤워부스 교체다. 바꿔말하면 샤워부스를 레노베이션 하면 그 만큼 집 가치가 높아진다고 볼수 있다. 욕조보다 샤워를 더 많이 쓰기 때문에 욕조를 샤워부스로 바꾸는 사람들도 있다.
 

bathroom-freeimg_Sascha Westendorp.jpg

(Photo by Sascha Westendrorp)
 
필자는 에이전트를 하며 샤워부스 리모델링을 수 없이 많이 해봤지만 빌딩코드 규정을 제대로 지키면서 하는 것을 많이 보지 못했다. 규정 좀 안지킨다고 큰 문제가 생기는 것은 아니지 않냐 할수도 있겠지만, 빌딩코드라는 것은 문제가 생기지 않도록 하기 위한 최소한의 규정이기 때문에, 이것마저 안 지킨다면 향후 문제가 생길수 밖에 없다.
 
문제는 비용이다. 라이센스와 인슈어런스를 모두 갖추고 규정을 모두 지키면서 일하는 컨트랙터에게 일을 시키면 비용이 2배~3배 이상 들어가는 것이 보통이다. 따라서 자격도 갖추고 규정도 어느 정도 지키면서 비용과도 적당한 선에서 타협할 수 있는 시공자를 찾아야 하는 어려움이 있다.
 
배스룸 샤워를 리모델링 하면서 반드시 기억해 둬야 하는 세가지 핵심은,
 
#1은 "방수(Waterproofing)"처리다. 샤워는 물을 사용하는 부분이다. 작은 누수만으로도 나무(미국 집은 전부 나무 집이므로)가 썩고 몰드가 생길 수 있다. 따라서 방수에 각별히 신경을 써야 한다. 샤워 바닥과 벽을 모두 방수 처리 해줘야 한다.
 
#2는 "경사(Slope)"다. 욕조와는 달리 샤워는 위에서 아래로 흐르는 물만 생각해주면 된다. 단, 물이 고여있지 않도록 모든 부분에 경사를 줘야 한다. 즉, 파이거나 수평 상태인 부분이 있어서는 안된다.
 
#3는 "크랙(Crack)"이다.  계절에 따른 기온변화로 집이 수축 팽창하면서 각 부분에 필연적으로 크랙이 발생한다. 샤워부스도 세월에 따라 크랙이 가게 마련이다. 따라서, 크랙이 생기더라도 "방수" 기능이 유지되도록 시공해줘야 한다. 
 
위 세가지 조건은 쉬운것 같으면서도 지키기 까다로운 조건이다. 필자의 경험상, 불행하게도 거의 대부분이 이 원칙을 무시한다. 몰라서 못하는 경우도 많고, 알면서도 공사를 빨리하려는 욕심에, 혹은 돈을 싸게 하려고 무시하기도 한다. 
 
빈번한 실제 위반 사례를 들어보면,
 
샤워부스를 시공할때, 샤워 팬 라이너(Shower Pan Liner)라고 부르는 40 mil 짜리 두꺼운 비닐을 깐다. 라이너는 방수를 담당하는 제일 중요한 부품이다. 물이 잘 빠지게 하려면 "#2규칙"에 따라 "경사"를 줘야 한다. 즉, 라이너를 깔기 전에 시멘트로 경사를 만들고 그 위에 라이너를 깔아야 물이 경사를 따라 배수구 쪽으로 자연스럽게 흘러 내려갈 수 있다. 경사는 1 foot당 1/4 inch를 주는 것이 원칙이다.
 
그런데 거의 모든(100이면 100 모두) 작업자들이 경사를 만들지 않고 평평한 바닥에 바로 라이너를 깔아버린다. 이렇게 해도 된다고 굳게 믿고, 혹은 알면서도 귀찮아서, 아무도 원하지 않으니까 하기도 한다. 평평한 바닥에 라이너를 깔면 물이 라이너에 닿더라도 배수구쪽으로 흐르지 못하고 콘크리트에 스며들어 계속 젖어있게 되기 마련이다. 타일이 변색되거나 크랙이 가고 몰드도 생길 수 있다.
 
공사후에는 라이너를 경사를 주고 깔았는지, 평평한 바닦에 그대로 깔았는지 구분할 방법이 전혀 없다. 라이너 위쪽에 콘크리트 얹고 타일을 설치했기 때문에 외관상으로는 전문가도 구분할 방법이 없다. 나중에 몇년 ~ 몇십년 지나서 레노베이션 할때서나 알수 있다. 
 

leveling-freeimg_Michal Jarmouluk.jpg

(Photo by Michal)
 
다른 사례를 보면,
 
샤워 벽과 벽이 만나는 모서리는 세월이 지나면서 언젠가는 크랙이 생기게 되어 있다. 당연히 물이 스며든다. 따라서, 모서리가 만나는 부분은 크랙이 가더라도 물이 새지 않도록 해줘야 한다. 크랙이 커지지 않도록 구조적 보강하고, 신축성이 있는 방수 코팅(Waterproofing Membrane)을 해주면 되는데, 대부분은 스킵한다. 나중에 모서리 타일에 크랙이 생기면 그 위에 실리콘을 바르는데, 뒤편을 제대로 시공 하면 크랙이 생겨도 보기 흉하게 실리콘을 바를 필요가 없다. 
 
다른 사례로, 샤워 벽의 방수처리를 소홀히 하는 경우가 많다. 시멘트 보드를 사용했으므로 방수를 안해도 된다고 생각하는데, 시멘트 보드는 물에 강하기는 하지만 방수는 안된다. 연결부위나 못을 박은 자리도 별도로 방수처리를 해줘야 한다. 특히 비누를 넣을 수 있도록 파낸 자리(Shower Niches) 등의 모서리 방수처리에 특히 신경써야 한다.
 
또 다른 사례로는, 벽을 세울때 제대로 된 규격의 보드를 사용하지 않는 경우가 많다. 심지어 드라이월이나 그린보드를 사용하는 경우도 흔하다. 그린 보드는 습기에 강하도록 제작된 드라이월 보드로 욕실 벽에는 사용이 가능하다. 하지만 샤워부스에는 사용이 금지되어 있다 (IRC 2006, Section 702.4.2. 샤워 벽에 사용할수 있는 보드는 Cement, Fiber-Cement, Fiber-mat Reinforced Cement, Glass Mat Gypsum Backers). 물에 젖으면 힘없이 부서지기 때문이다. 그런데 일부 작업자들은 가볍고 시공이 간편하다는 이유로 이 보드를 사용한다. 만약 이런 컨트랙터를 본다면 당장 공사를 중지시키는 것이 좋다. 
 
물론 부적절한 보드를 사용했다고 하더라도, 그 위에 방수액을 아주 잘 발라주거나, 요즘 나오는 KERDI 천 같은 것을 입힌다면 당분간은 멀쩡힐수도 있겠지만, 세월이 지나 예상치 못한 크랙이 생기더라도 견딜수 있는 제품을 사용하는 것이 옳다. 
 
실제 사례를 보자.
 
아래 사진은 오래된 사워부스다. 겉보기에는 낡은 것 이외에는 큰 문제는 없어 보인다. 집 매매를 위해 최소한의 비용으로 샤워부스를 교체하기로 했다.
 

shower_mold-before-gahomefind.jpg

 

집 주인은 과거에 빌더가 해준 그대로 살고 있었다. 뜯어보기 전에는 알수가 없다. 그러나 막상 뜯어보자 과거 잘못 시공한 것이 그대로 드러난다.

 

shower_rotted-gahomefind.jpg

 

방수 처리가 제대로 안되어서 샤워부스 주변 나무들이 다 썩었다. 샤워 라이너는 사전 경사 없이 그대로 바닦에 평평하게 깔았다.

 

shower_mold-gahomefind.jpg

 
더 심각한 것은 뒤쪽으로 검은 몰드가 심각하게 발생했다. 몰드라고해서 다 해로운 것은 아니기 때문에 샘플을 채취해 랩에 보내 검사했더니 호흡기 질환과 소아 천식 등의 원인이 되는 유독한 몰드로 밝혀졌다. 이런 집에 오래 살다보면 없던 천식이 생기고 알러지도 악화되는 등 고생할 수 있다. EPA 규정에 따라 몰드를 제거하고 규정대로 새 샤워부스를 시공하느라 시간과 비용이 훨씬 더 들어갔다. 
 

 

shower_mold-after1-gahomefind.jpg

 
눈가림식으로 하는 것보다 비용이 더 들어갔지만 겉만봐서는 알수가 없다. 제대로 했다고해서 바이어가 집 값을 더 주는 것도 아니다.  그러니, 집을 팔 목적으로 레노베이션을 할때는 눈가림식으로 하고 싶은 유혹에 빠지기 쉽다.
 
전 주인이 샤워부스를 말끔하게 리모델링해 놓은 집을 구입하면 편하기는 하겠지만 제대로 안하면 골치꺼리만 떠 안는 셈이다. 시간이 지나면 알수 있지만 위 사례처럼 그때는 이미 늦은 것이다. 이럴바에는 차라리 수리가 안된 집을 조금 싸게 구입하여 내 손으로 직접 리모델링을 하는편이 더 낫지만, 귀찮아서 선듯 나서기에는 쉽지 않은 일이다.
 
 
집을 구입할 최적의 타이밍 updatefile
집을 언제 구입해야 제일 좋을까요? 조금 더 기다리면 가격이 떨어지지 않을까요? 조금 더 기다리는데 값이 올라가면 어떻하죠? (Photo by Gerd) 조언1. 필요할때 구입해라 만일 지금 (본인 주거용) 집이 필요하다면 지금 구입하는 것이 정답입니다. 집이란 것... 
크레딧 스코어 관리 updatefile
모기지 받을때 크레딧 스코어는 돈과 직결되어 있습니다. 이자율도 달라지고 제출해야 하는 서류의 개수와 종류도 달라집니다. 스코어에 따라서는 모기지가 아예 안나올수도 있습니다. 도대체 크레딧 스코어란 무엇일까? 모기지를 얻는데 크레딧을 왜 중요하게... 
새집과 헌집 사이에서 고민하는 분께 updatefile
오래된 집은 수리할 것이 많기 때문에 고칠것이 없는 새집을 구입한다는 분들이 있습니다. 맞는 말일까요? 때에 따라서, 사람에 따라서 'YES' 일수도 있고 'NO' 일수도 있습니다. 집에도 수명이 있습니다. 에어컨은 몇년, 히터는 몇년, 지붕은 몇년만에 교체해... 
집 값 상승 하락을 통계로 알수 없는 이유 updatefile
사람들을 설득할때 가장 효과적인 방법은 "통계" 데이터를 제시하면서 설득하는 것입니다. 예를 들면, "대통령 후보 A와 B중에서 사람들은 B를 더 좋아한다"라고 말한다면 A를 지지하는 사람들은 동의하지 않을 것입니다. 하지만, 대통령 후보 A의 지지율이 46... 
내가 구입하려는 집의 바로 옆집이 더 좋아보인다. updatefile
"저 옆에 있는 집이 더 좋아보이네요! 저 집만 같았어도 당장 사겠는데!" 집을 보러 다니다 보면 그 옆에있는 집이 더 좋아보이는 경우가 많습니다. 왜 이런 착시 현상이 발생하는 것 일까요? 정말로 단순한 착시일까요? 남의 떡이 커보인더더니 그래서인가요?... 
타이틀 인슈어런스는 무엇을 보호해주나? updatefile
집을 매매하거나 리파이낸싱을 받을때 "타이틀 인슈어런스 (Title Insurance)"라는 것을 구입합니다. 모기지를 얻는 경우, 렌더를 보호하는 타이틀 인슈어런스(Lender's Title Insurance)는 반드시 구입해야 하고, 집 주인을 보호하는 타이틀 인슈어런스(Owner... 
Property Tax - 이의신청 방법 - 우는자에게 떡을 준다 updatefile
세금 시즌이 되면 한차례 전쟁이 치뤄진다. 모든 부동산 소유주에게 과세 표준액을 매년 의무적으로 우편 통보하도록 조지아주 법이 되어 있기 때문이다. 우편 배송량이 어마어마하다. 소유주의 주소지로 보내지는데, 혹시 이사를 했거나 하면 그대로 반송된다... 
배스룸 리모델링 나이트메어 updatefile
배스룸 리모델링 중에서 제일 큰 비용이 들어가는 곳이 샤워부스 교체다. 바꿔말하면 샤워부스를 레노베이션 하면 그 만큼 집 가치가 높아진다고 볼수 있다. 욕조보다 샤워를 더 많이 쓰기 때문에 욕조를 샤워부스로 바꾸는 사람들도 있다. (Photo by Sascha W... 
집 다운 페이먼트가 해외에 예치되어 있다면 updatefile
집 구입 자금, 즉, 다운페이먼트가 해외에 있어도 계약이 가능할지 궁금해 하시는 분들이 상당히 많다. 결론부터 말하면, 가능은 하지만 바람직하지는 않다. 구입 자금을 해외(예를들면 한국)에서 송금해 오는 분들이 많다. 그런데 한국은 환율 변동이 다른 나... 
다운페이는 언제까지 준비해야 할까? updatefile
"다운페이를 언제까지 준비해야 하는가?"라는 질문을 자주 받습니다. 집 구입을 심각하게 고민하는 시점이 되면 제일 먼저 확인해야 할 내용이기 때문입니다. 얼마짜리를 구입하고, 그 부담은 얼마정도 될테고, 융자를 받을까 현금으로 구입할까, 융자를 받으... 
Homeowner's Insurance 좋은 곳 file
자동차 보험에 비하여 집보험(Homeowner's Insurance)은 더 복잡합니다. 집의 재건축 비용(Reconstruction Cost) 산정에서 차이가 나고, 개인별 히스토리에 따라서도 차이가 나는데, 온라인으로 견적을 바로 주는 곳은 몇군데 안되고 대부분 전화통화를 해야 ... 
비싼집보다 싼집이 더 비싸게 팔릴수도 file
소형차가 중대형차나 럭셔리 카보다 비싸게 매매되는 일도 있듯이, 집에도 같은 현상이 있습니다. 비싼집보다 싼집이 더 비싸게 팔리는 일이 있습니다. 실 구매자가 작은 집을 원해서 그렇게 되었다면 물론 괜찮습니다. "우리에게는 조그만하고 아담한 집이 어... 
Flood Zone에 있는 집을 사고는 싶다면? file
Flood 존에 집을 지은 사람이 잘못 아니냐, 그런 집을 왜 사냐 하겠지만, 호수, 강, 심지어 물이 항상 흐르는 조그만 크릭이라도 백야드에 있으면 집 값이 비싸집니다. 멋진 경관과 프라이빗한 공간이 생기기 때문이죠. (Photo by Paul Brennan) 애틀랜타에는 ... 
포클로져 집이 항상 싸고 좋은가? file
은행 차압주택을 구입하여 시세 차익을 남기고 싶어하지 않을 사람은 있을까? 나중에 제값을 받고 팔수만 있으면 더 없이 좋겠고, 만에 하나라도 다시 싸게 팔아버리면 되니까 이 보다 더 좋은 선택이 없을 것이다. 세상에 공짜란 없다는데, 이런 좋은 일을 하... 
새 집도 타이틀 인슈어런스를 구입해야 하나? file
새 집을 구입하는데 굳이 타이틀 인슈어런스를 구입해야 할지를 묻는 경우가 종종 있습니다. 새 집이니까 과거의 복잡한 문제에서 자유로울텐데 굳이 비싼 보험을 구입해야할까 하는 생각에서 입니다. (Photo by Paul Brennan) 집은 땅위에 건설합니다. 여러 ...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