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형차가 중대형차나 고급차보다 비싸게 매매되는 현상이 있듯이, 집에도 같은 현상이 있습니다. 비싼집보다 싼집이 더 비싸게 팔리는 일이 있습니다.


실 구매자가 작은 집을 원해서 그렇게 되었다면 물론 괜찮습니다. "우리에게는 조그만하고 허름한 집이 어울리니까 돈을 비싸게(?) 주고라도 저 작은 집을 구입해야겠다"라고 생각하는 분들이 있을수도 있습니다. 


compare.jpg


원해서 했다면 상관 없습니다. 하지만 정상적으로는 보이지 않습니다.


해당 지역에 밝지 않은 상태로 집을 구입하다보면 이런일이 발생합니다. 원하는 가격대를 미리 설정하고, 그 가격대에 맞는 특정 단지나 지역을 선택하게 됩니다. 그리고서는 그 지역과 그 단지에서만 집을 찾다보면 이런 일이 발생합니다. 


필자가 겪은 실제 사례를 하나 들어보겠습니다. 수년전에 60만달러대로 분양된 프리미엄 단지 A가 있습니다. 누가봐도 좋은 집입니다. 그런데 일부 형편이 급한 소유주들이 급매물로 30만달러대 후반 ~ 40만달러대 파는 경우도 있었습니다.  


그런데 그 단지 바로 옆 B 단지는 비슷한 시기에 20만달러 후반대로 분양되었습니다. 그 동안 집 가격이오르고, 다시 떨어지고 하면서 지금은 30만~40만달러대 가격이 형성되고 있습니다. 이 단지에서는 지금 30만달러 후반 ~ 40만달러 초반에 매매되고 있습니다. 


두 단지 집들을 객관적으로 평가하면 20만달러 정도의 격차가 있어야 정상입니다. 그런데 두 단지에서 비슷한 시기에 비슷한 값에 매매가 되었습니다. 


만약 B단지의 집을 계약한 바이어가 A단지(프리미엄 단지)의 집을 봤었더라면 그 값에 구입하지는 않았을 것입니다. 전문가의 의견을 듣지 못했거나, 전문적이지 못한 친구나 가족등에만 의존한 결과라고 생각할 수 밖에 없습니다. "이 단지 좋더라. 그리고 이 단지는 이 가격대가 일반적이야"라는 말에만 의지했었겠지요.


쿠폰을 이용해서 몇달러를 절약하는 것보다, 몇만 ~ 몇십만달러 계약을 할때 신중해야지 않을까요. 숲을 보는 일에 집중하고, 나무를 보는 일은 넘겨버리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