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howeris.jpg 배스룸 리모델링 중에서 제일 큰 비용이 들어가는 것이 샤워부스를 바꾸는 것이다. 바꿔말하면 샤워부스를 새로 하면 집 가치가 그 만큼 높아진다고 볼수 있다. 욕조보다 샤워를 더 많이 쓰기 때문에 실용성 면에서도 샤워부스를 하는 편이 더 낫다.

리얼터로써 필자는 샤워부스 리모델링을 셀수 없이 많이 해봤지만 빌딩코드 규정을 제대로 지키면서 하는 경우를 많이 보지 못했다. 큰 문제가 없으면 규정 좀 안지켰다고 문제될 것은 없지 않느냐고 항변할수도 있지만, 규정은 지키라고 있는 것이고 문제가 생기지 않도록 하기 위해 최소한으로 만든 것이 규정인데 이것도 안 지킨다면 향후 문제가 생길수 밖에 없다.

문제는 비용이다. 라이센스와 인슈어런스를 모두 갖춘 컨트랙터들은 규정을 지키면서 일을 하는 경우가 많은데(안지키는 경우도 있다), 해보면 알겠지만 비용이 상당히 들어간다. 따라서 규정도 어느정도 지키면서 비용과도 적당한 선에서 타협할 수 있는 시공자를 찾아야 하는 어려움이 있다.

배스룸 샤워를 리모델링 하면서 반드시 기억해 둬야 하는 세가지 핵심은,

#1은 "방수(Waterproofing)"처리이다. 샤워는 물을 사용하는 부분이다. 작은 누수만으로도 나무(나무 집이므로)가 썩고 몰드가 생길 수 있다. 따라서 방수에 각별히 신경을 써야 한다. 샤워 바닥과 벽을 모두 방수 처리 해줘야 한다.

#2는 "경사(Slope)"이다. 욕조처럼 물에 잠기면 밑에서 위로 넘치는 물도 생각해줘야 하지만 샤워는 위에서 아래로 흐르는 물만 생각해주면 된다. 단, 물이 고여있지 않도록 모든 부분에 경사를 줘야 한다. 즉, 파이거나 수평 상태인 부분이 있어서는 안된다.

#3는 "크랙(Crack)"이다.  계절에 따른 기온변화로 집이 수축 팽창하면서 각 부분에 필연적으로 크랙이 발생한다. 샤워부스도 세월에 따라 크랙이 가게 마련이다. 따라서, 크랙이 생기더라도 "방수" 기능이 유지되도록 시공해줘야 한다. 

이 세가지 요구조건만 지킨다면 문제가 안생길텐데, 필자의 경험상 불행하게도 대부분의 컨트랙터들이 이 원칙을 무시한다. 몰라서 못하는 경우도 많고 알면서도 공사를 빨리하려는 욕심에 무시하기도 한다. 

빈번한 실제 위반 사례를 들어보면,

샤워부스를 시공할때, 바닥에 40mil 두께의 비닐 천을 깐다. 이 비닐을 샤워 팬 라이너(Shower Pan Liner)라고 부른다. 라이너는 방수를 담당하는 제일 중요한 부품이다. 라이너 또한 #2규칙에 따라 "경사"를 주면서 시공해야 하는 부분이다. 즉, 라이너를 깔기 전에 시멘트로 경사를 만들고 그 위에 라이너를 깔아야 나중에 라이너까지 스며든 물이 경사를 따라 배수구 쪽으로 자연스럽게 흘러 내려갈 수 있게된다. 경사는 1 foot당 1/4 inch를 주는 것이 원칙이다.

그런데 대부분의 컨트랙터들이 시멘트로 경사를 만들지 않고 평평한 바닥에 그대로 라이너를 깔아버린다. 이렇게 해도 된다고 굳게 믿고 하는데 절대 잘못된 시공법이다. 평평한 바닥에 라이너를 깔면 물이 라이너에 닿더라도 흐르지 못하고 고이게 마련이다. 고인 물이 배수구쪽으로 흘러가지 못하고 습하게 남아 있게되면 타일이 변색되거나 크랙이 가고 몰드도 생길수 있다.

다른 사례를 보면,

샤워 벽과 벽이 만나는 모서리는 세월이 흐르면서 언젠가는 크랙이 생기게 되어 있다. 당연히 물이 샐 것이다. 따라서, 모서리가 만나는 부분에 크랙이 가더라도 물이 새지 않도록 처리해 줄 필요가 있다. 신축성이 있는 방수 코팅액(Waterproofing Membrane)을 발라주면 크게 도움이 되는데, 이 작업을 하는 컨트랙터들은 일부에 불과하다.   

다른 사례로, 샤워 벽의 방수처리를 소홀히 하는 경우가 많다. 시멘트 보드를 사용했으므로 방수를 안해도 된다고 생각하는데 시멘트 보드에 방수 기능이 어느 정도 있는 것은 맞지만, 연결부위나 못을 박은 자리 등은 별도로 방수처리를 해줘야 한다. 특히 비누를 넣을 수 있도록 파낸 자리(Shower Niches라고 부른다) 등의 모서리 방수처리에 특히 신경써야 한다.

아래 사진은 두가지 면에서 잘못 시공된 사례이다.

shower.jpg

첫째로, 샤워 부스에 그린 보드를 사용했다. 그린 보드는 몰드에 강하도록 제작된 보드로써 욕실 벽에 사용이 가능하다. 하지만 샤워부스에는 사용이 금지되어 있다 (IRC 2006, Section 702.4.2. 샤워 벽에 사용할수 있는 보드는 Cement, Fiber-Cement, Fiber-mat Reinforced Cement, Glass Mat Gypsum Backers). 습기에는 강하지만 방수 기능이 없고 물에 취약하기 때문이다. 그런데 일부 컨트랙터들이 가볍고 시공이 간편하다는 이유로 이 보드를 사용하고 있는데, 만약 이런 컨트랙터를 본다면 당장 공사를 중지시키고 집으로 돌려보내는 것이 좋다. 샤워부스 벽에는 방수기능이 있는 시멘트보드나 하디배커보드와 같은 것 만을 사용해야 한다.

위 사진에서 또 다른 잘못 하나는 흰색 드라이월 컴파운드로 틈을 메운 것이다. 완전히 엉터리로 시공했다. 샤워부스의 틈은 시멘트로 메우고 방수액으로 도포해주는 것이 정석이다.

위 시공자가 바닥이라고 제대로 했을까? 분명히 평평한 바닥에 그대로 라이너를 깔고 그 위에 시멘트로 경사를 만들었을 것이다. 시멘트로 미리 경사를 만들고, 라이너를 깔고, 시멘트로 다시 경사를 주는 것이 올바른 시공법이다. 시공이 끝난 후에는 외견상으로 구분할 수 없지만 세월이 흐르면서 배수가 잘 안되고 곰팡이가 생기는 등의 문제가 발생한다.   

전 주인이 샤워부스를 말끔하게 리모델링해 놓은 집을 구입하면 편하기는 하겠지만 저런 식으로 시공했다면 골치꺼리만 떠 안는 셈이다. 샤워부스 벽 방수처리는 제대로 했는지, 시멘트보드를 썼는지 그린보드를 썼는지, 샤워 베이스에 라이너를 깔기전에 경사를 어떻게 줬는지, 외견상 구분할 방법이 없다. 시간이 지나야 알수 있지만 그때는 이미 늦은 시점이 될 것이다.

차라리 수리가 안된 집을 조금 싸게 구입하여 내 손으로 리모델링을 해보는 것은 어떻겠는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