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기 자식들이 결혼하기 전, 큰 조카들이 결혼하는 것을 보면서, 여러가지 생각을 하게 됩니다.

뭔가 미국에서 아이들을 키우면서, 특히 알라바마 같이 한국아이들이 많지 않은 곳에서 학교를 고등학교 까지 다 다닌 아이들이 대학을 졸업하고 사회 생활을 시작해도 한국말을 잘 해서 한국 교회에 다니는 것도 아니고, 어떻게 배우자를 한국 사람으로 찾을까 하는 것.

이제 더 이상 이런 문제를 말하는 것도 입만 아픈 일이죠. 미국에서 학교를 다 다닌 아이들은 인종이나 국가 외모 그런 것으로 차별하지 않는 것을 당연시 배우고 특히 어려서부터 한 반에 전세계 아이들이 다 앉아서 공부를 합니다.

이 번에 결혼한 조카 아이가 이런 경우죠. 아이들이 다 크면 한국 말을 못하는 것이 안타깝지만, 또 키우다보면 방학마다 한국에 데리고 왔다 갔다 하지 않는 한 모국어를 잘 하기가 아주 힘듭니다. 여기서 난 아이중에 혀도 안 굴리고 한국말 잘하는 아이 드물게 보게 됩니다.

우리 조카도 대학에서 만난 완전 백인 아이와 결혼하게 되었습니다. 누가 뭐란 사람은 없습니다. 저는 혼자 그 알라마바 사돈들이 무척 신경이 쓰였습니다. 조카는 여기서 태어났지만, 우리 전체 패밀리는 그 집 부모만 빼고 그리 다 완전히 미국화 된 사람들은 아닙니다.

결혼식을 알라바마 건터스빌이라는 곳에서 했습니다. 그 사돈댁 분들은 전체가 아주 전통적인 알라마바 남부 백인들이더군요.

피로연이 열린
Lake Guntersville State Park 입니다. 아주 인상적인 곳이었습니다. 최근 리노베이션을 했다고 하는데요.  이 작은 도시 전체가 아주 큰 호수이고, 약간 산으로 올라가 있는 공원에 위치한 이 호텔은  전망이 아주 아주 좋고, 결혼식 피로연장으로는 그만인 곳이었습니다.

lodge_terraces.jpg

7966 AL Hwy. 227
Guntersville, AL 35976
256-571-5440


gsp_bluffside_room.jpg
이렇게 호텔방도 있고,

outdoor_chalet_small.jpg

산장을 빌려 주기도 하구요.
아마 이 동네분들은 결혼식이나 단체 행사로 이 곳을 많이 이용하나 봅니다.
보트 타고, 골프치고, 수영장도 있구요.

 
Teresawedding20066.jpg

피로연 말미에 이렇게 폐백도 했는데, 시어른들이 대추를 아주 소극적으로 조금씩 던지더군요.
그리고 모두가 한복이 예쁘다고 부러워하구요.

특별한 이벤트였구, 아이들이 잘 살았으면 좋겠습니다.
아주 예쁜 결혼식이었습니다. 마음을 완전히 비운, 양가 부모님들, 아직 어려서 마냥 기쁜 신랑, 신부, 그리고 너무나 아름다운 알라바마를 다시 알게된 그런 결혼식이었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