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GAHOMEFIND

미국 동부 지역 최대의 아름답고 깨끗한 도시 애틀랜타를 소개합니다. 올림픽을 개최한 신도시이면서도, 소설 '바람과 함께 사라지다'의 배경이 되는 역사속의 도시 애틀랜타로 오세요.

1836년 12월 21일, 조지아 주의회는 중서부에서 애틀랜타로 통하는 무역 루트를 위한 철도를 건설하기로 결정한다. 1842년 즈음 6개의 빌딩이 세워지고 30명의 주민도 생겼다. 이 도시를 "Marthasville"로 불렀다. 이후 이름을 몇번 더 바꾸다가, 조지아 철도의 수석 엔지니어 Edgar Thomson이 "Atlantica-Pacifica" 로 부르자고 제안했다. 간단하게 불러서 "Atlanta"다. 주민들이 이 이름에 동의하면서 1847년 12월 29일 드디어 애틀랜타가 탄생했다.

 

철도가 놓여지면서 애틀랜타행 붐이 생겨 인구가 2,500명으로 늘었다. 1848년에는 첫 시장선거를 했고, 최초의 살인사건이 발생하고 교도소도 건설했다. 사이드웍을 만들고 보안관도 임명했다. 1854년에는 애틀랜타와 라그랑지를 철도로 연결했고, 인구는 7,741명까지 증가했다.

 

atlanta_1864.jpg

(1864년 애틀랜타)


남북전쟁 (American Civil War) 기간동안 애틀랜타는 철도와 군수물자의 중요 이동통로였다. 1864년, 유니언(Union, 연방(United States)) 군대의 주요 타겟이 되었다. 애틀랜타 중심에서 치열한 전투가 여러차례 벌어졌다. The Battle of Peachtree Creek, the Battle of Atlanta, the Battle of Ezra Church 였다. 유니언이 컨페더레이트(Confederate States of America, 남부연합)을 포위하고 4개월간 공격하자, 1864년 9월 1일 남부연합의 존 벨 후드가 애틀랜타의 건물과 자산을 파괴하고 애틀랜타를 비운다. 9월 7일, 유니언 장군 셔먼은 시민들을 모두 대피시킨 후, 교회와 병원을 제외한 애틀랜타의 모든 것을 완전히 파괴했다. 남쪽으로 진군하면서 본보기로 삼기 위해서였다.   

 

Marietta-Street-Atlanta.jpg

(1864년 마리에타)

 

FtPulaskiInside-wiki-cca30.jpg

(Fort Pulaski) (Photo by Bubba73) (CC BY 3.0)

 

조지아주 서배너 항구 길목에 Fort Pulaski 진지가 있다. 컨페더레이트(남부연합, Confederate States of America)가 1861년에 건설했고, 1년 뒤 유니언(Union, United States)이 점령했다. 유니언의 엔지니어 길모어가 고안해낸 라이플 캐넌으로 벽돌로 된 성벽을 쉽게 뚫을 수 있어서 점령 과정에서 유니언측에서는 병사 2명만 부상을 당했다. 이 진지는 서배너 항구로 들어가는 길목에 있기 때문에, 이곳을 점령한 유니언은 쉽게 항구를 통제할 수 있었다.

 

전쟁이 끝나고 서서히 도시를 재건했다. 1867년부터 1888년까지 애틀랜타 남서쪽의 McPherson Barracks에 미군이 주둔하면서 재건을 도왔다. 연방정부는 해방된 노예들을 돕기 위해 Freedmen's Bureau를 설립하고 흑인 대학인 Clark Atlanta University도 만들었다.

 

1868년, 애틀랜타를 조지아주 수도로 지정했다. 1880년대에는 Georgia School of Technology와 Atlanta Hospital을 설립했다.

 

Peachtree1907.jpg

(1907년 애틀랜타. 뒤편에 보이는 두 건물은 현재도 존재한다)

 

애틀랜타가 성장하면서 인종갈등이 표면화되었다. 1906년에 애틀랜타 인종 폭동이 발생해서 27명이 사망하고 70여명이 부상했다. 1913년에는 Leo Frank라는 유태인이 13살의 백인 소녀를 살해해 사형을 선고받기도 했다.

 

2차 세계대전 중에는 남동부 지역의 군인들이 애틀랜타를 거쳐 파병되고, 포트 맥퍼슨(Fort McPherson)에서 퇴역하고 했다. 마리에타에 있는 벨 비행기 제조공장 같은 군수 공장들이 늘어나면서 인구와 경제가 살아났다. 전쟁 후에는 CDC(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가 애틀랜타에 자리잡았다. 

 

인종갈등 문제가 여전히 중요 이슈가 되면서, 1958년 10월 12일, 피치트리 스트리트에 있던 유대 사원이 폭탄테러 공격을 받았다. Confederate Underground라는 반유대 백인 지상주의자들이 본인들의 소행이라 주장했다. 

 

martin-luther-king-freeimg.jpg

(Civil Right 행진중인 마틴 루터 킹. 1963년 8월 28일, 워싱턴 DC) (정부 기록보관소)

 

1960년대는 애틀랜타가 미국 흑인민권운동(US Civil Rights Movement)의 중심지가 되었다. 마틴 루터 킹 목사와 애틀랜타 흑인 대학의 학생들이 중심에 섰다. 1960년 10월 19일, 애틀랜타에 있는 백화점에서 연좌농성을 하다 킹 목사와 학생들을 체포되었다. 이 일로 인해 전국적인 관심을 더 받게 되었다.  1961년에는 백인 시장이었던 Ivan Allen Jr이 애틀랜타 공립학교에서의 흑백 차별을 반대하고 나섰다. 1961년 9월 7일, 애틀랜타에서 흑백 분리가 철폐되었다.

 

civil-right-actpresident-freeimg.jpg

(1964년 7월 2일, Civil Right Act에 서명중인 Johnson 대통령)

 

길고긴 싸움은 1964년 Civil Right Act가 통과되면서 종지부를 찍었다. 그러나 조지아를 비롯한 플로리다, 캐롤라니아, 앨라배머, 루지애나, 미시시피, 테네시, 버지니아 상원의원들은 반대표를 던졌다. 남북전쟁당시 컨페더레이트 주들 모두가 (텍사스만 일부 반대) 100년이 지났는데도 여전히 반대표를 던진 것이다. 

 

당시 흑인민권운동의 빅6 중 한명이었던 John Lewis가 2020년 마지막으로 타계했다. 애틀랜타에서 열린 장례식에 모든 전직 대통령들이 참석했으나, (2020년 기준) 현직 대통령은 불참해 흑인민권운동이 여전히 미완임을 보여줬다.

 

1979년 지하철(Marta)을 개통했고, 1984년에는 노스 플턴 카운티까지 확장했다. 2019년, 귀넷 카운티로 확장하는 안건이 주민투표에 부쳐졌는데 49.9 : 50.1로 부결되었다. 재원마련을 위해 30년간 Sales Tax를 1% 인상해야 했기 때문이다.

 

1996summerolympicslogo.jpg

1996년 애틀랜타에서 하계 올림픽을 개최했다. 미국내에서 3번째 하계 올림픽 개최 도시가 된 것이다 (1904년 세인트 루이스, 1984년 로스앤젤리스, 1996년 애틀랜타, 2028년 로스앤젤리스). 도심 공원, 스포츠 시설, 교통, 통신망 등 대대적인 건설 붐이 일었다. 다운타운의 센트럴 올림픽 파크도 이때 건설했다.

 

애틀랜타 올림픽은 성공적인 대회는 아녔다. 지나친 상업주의로 비난을 받았고, 대회기간중 올림픽 파크에서 폭탄테러도 발생했다. 올림픽 파크 야외 콘서트장에서에 있던 사제 폭탄을 시큐리티 가드가 미리 발견해 시민들을 대피시키고 있던 도중에 폭탄이 폭발해 2명이 사망하고 111명이 부상을 당했다. 폭탄을 발견했던 가드를 범인으로 몰아 누명을 씌울뻔도 했다. 진범은 2005년 체포되었다. TV 시리즈물 Manhunt:Deadly Games (Manhunt 시즌2, 2020년 작품)가 이 스토리를 다루고 있다.

 

아래는 애틀랜타 올림픽 개회식 장면이다.

 

 

올림픽을 계기로 애틀랜타는 신흥 도시의 면모를 갖추게 되었다. 올림픽을 준비하면서 많은 투자가 이루어져 새로운 건물, 새로운 도시, 새로운 시스템으로 미국내에서도 보기 드믄 신생 대도시가 된 것이다. 역사적으로는 미국내 다른 도시보다 부족하지만 신도시로 따지면 훌륭한 도시가 되었다. 

 

애틀랜타에 있는 Fortune 500대 기업 숫자가 미국내 3위이다. 대표적인 기업으로 코카콜라, 홈디포, UPS, 델타 에어라인, CNN, NCR(POS 시스템), 와플하우스, Arby's, Chick-fil-A, Equifax(크레딧), Napa(GPC, 자동차부품), Rheem(에어컨) 등이 있다. 조지아에 공장을 두고 있는 기업으로는 걸프스트림(비행기 제조, Savannah), 락히드 마틴(전투기 제조, Marietta), 조지아 패시픽(펄프제품, Atlanta), 필그림(치킨, Athens), 뉴웰/러버메이드(생활용품, Atlanta) 등이 있고, 한국 기업으로는 기아자동차(자동차, LaGrange), SKC(화학, Covington), SK 배터리(배터리, Commerce) 등도 조지아에 공장이 있다.

 

 

atlanta_skyline_day_freeimg.jpg

 

애틀랜타 공항 상세 정보 updatefile
자주 실수하는 내용 Q) 한국행 비행기를 타려고 트래픽을 뚫고 국제선 터미널에 겨우 도착했더니 국내선 터미널로 가라고 한다 ? * 미국 밖에서 환승하는 국제선 탑승 → 국제선 터미널 (예: 일본 나리타에서 환승하는 한국행 비행기 탑승 → 국제선 터미널에서 ... 
애틀랜타의 유료 도로 - Peach Pass updatefile
메트로 애틀랜타 지역의 트래픽은 다른 대도시(뉴욕, LA 등)에 비하면 매우 양호한 수준이다. 그래도 출퇴근 시간에는 트래픽은 심해서 트래픽 분산을 위해 도로 건설, 확장, 유료 전용차선 도입 등을 하고 있다. GA-400 프리웨이가 톨게이트 있는 유료도로였... 
조지아/애틀랜타 운전면허 및 운전방법 updatefile
애틀랜타 운전 환경은 미국내에서 중간 정도다. LA나 뉴욕처럼 복잡하지는 않고, NASCA의 본고장인 노스캐롤라이나처럼 험악하지도 않지만, 그래도 대도시이다보니까 여유롭게 운전할수만은 없는 상황이다. 물론, 메트로 애틀랜타를 벗어나면 길도 잘 되어 있... 
애틀랜타와 이민, 미국과 멕시코의 역사 updatefile
이민법은 연방법이라서 미국 전역에서 동일하게 시행되고 있지만, 실 생활에서는 주 법의 영향도 크다. 경찰(Police)을 동원하여 불법체류자를 단속할 것인지는 주 법을 따르게 되어 있다. 경찰을 고용하는 것은 지방 정부이므로, 지방 정부가 움직이지 않으면... 
조지아 애틀랜타 한인 인구 분포 updatefile
US 인구 센서스는 10년마다 시행하는데 하는데, 지난 2020년에 했고 다음 센서스는 2030년에 할 예정입니다. 지난 170년간 메트로 애틀랜타의 공식적인 인구 통계는 다음 도표와 같습니다. 조지아주 인구 1100만명, 애틀랜타 인구 600만명 입니다. 애틀랜타는 ... 
애틀랜타 북쪽의 헬렌 조지아 file
Helen Georgia ! 헬렌 조지아는 애틀랜타 북쪽으로 1시간 반정도 거리에 있기 때문에 주말에 가족이나 연인과 함께 가보시면 좋습니다. 위치는 I-85N에서 I-985 North(중간에 US-23번으로 바뀜)로 42마일을 가다가, GA-384 West 방향으로 좌회전해서 16마일을 ... 
애틀랜타/조지아 관광정보 updatefile
애틀랜타에서 유명하면서 관광객이 많이 찾는 곳 ㅇ Stone Mountain (산, 드라이브, 산책) : www.stonemountainpark.com ㅇ Truist Park (Atlanta Braves MLB 야구장) : www.mlb.com/braves/ballpark ㅇ State Farm Arena (운동경기) : www.statefarmarena.com... 
애틀랜타 히스토리 updatefile
1836년 12월 21일, 조지아 주의회는 중서부에서 애틀랜타로 통하는 무역 루트를 위한 철도를 건설하기로 결정한다. 1842년 즈음 6개의 빌딩이 세워지고 30명의 주민도 생겼다. 이 도시를 "Marthasville"로 불렀다. 이후 이름을 몇번 더 바꾸다가, 조지아 철도... 
애틀랜타 12월 31일 축제 장소 file
한해를 보낼때 어디를 가면 좋을지 찾게됩니다. 본 정보는 다음해를 위해서 올립니다. 1. 애틀랜타 다운타운 언더그라운드. 12월 31일 저녁 7시쯤에 차를 운전하여 SunTrust 플라자에 주차를 합니다. 또는, 주변의 주차장에 세워야 하는데 대부분 "유료"입니다...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