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GAHOMEFIND

Title Logo

애틀랜타 정보

미국 동부 지역 최대의 아름답고 깨끗한 도시 애틀랜타를 소개합니다. 올림픽을 개최한 신도시이면서도, 소설 '바람과 함께 사라지다'의 배경이 되는 역사속의 도시 애틀랜타로 오세요.

자주 실수하는 내용: 

 

Q) 한국행 비행기를 타려고 트래픽을 뚫고 국제선 터미널에 겨우 도착했더니 국내선 터미널로 가라고 한다 ?

 

* 미국 밖에서 환승하는 국제선 탑승  국제선 터미널  (예: 일본 나리타에서 환승하는 한국행 비행기 탑승 국제선 터미널에서 탑승)

* 미국 내에서 환승하는 국제선 탑승 → 국내선 터미널  (예: 디트로이트에서 환승하는 한국행 비행기 탑승 → 국내선 터미널에서 탑승)

 

airplane-delta-freeimg.jpg 애틀랜타는 미국 동부의 허브 공항이라서 항공기 편수가 다양하고 시설도 잘되어 있다. 한국행 비행기는 다른 도시에서 출발하는 것보다 거리가 멀어 약간 비싼 편이지만, Delta 항공을 이용하여 한번정도 갈아타면 저렴하게 이용할 수도 있다.  

 

1 Stop 경유지로는 일본 나리타 공항이 좋다. 국제선 환승이기 때문에 수화물을 찾았다가 다시 보낼 필요가 없기 때문이다. 직원들도 (미국 공항 직원에 비하면) 친절하니 고려해 볼만 하다. 

 

 

애틀랜타 공항 구조


애틀랜타 국내선 터미널은 North와 South 로 구분되어 있지만 실제로는 중앙 통로를 마주보고 연결된 하나의 건물이기 때문에 어디로 가든 상관없다. 자동차를 노스 터미널에 파킹했더라도 실내로 들어오면 사우스쪽과 연결되어 있어 어느 곳에 주차를 하든 몇걸음 더 걷는 것 이외에는 큰 차이가 없다. 중앙에 공동으로 마련된 보안검색을 거친 후 모노레일(지하철)을 타고  T-A-B-C-D-E-F로 이어지는 탑승 Gate로 가는 구조로 되어 있다. 단, T 게이트는 모노레일(지하철)을 타지 않고 바로 걸어가면 된다.

 

atlanta-airport-domestic-map1.png

(국내선 터미널 구조. Courtesy Apple)

 

 

애틀랜타 국내선 터미널에 도착해서 비행기에서 내린 후, 모노레일(지하철)을 타고, 도착출구로 에스컬레이터를 타고 올라간다. 거기서 마중나온 사람과 만난 후, 수화물 찾는 곳으로 가서 수화물을 찾은 후, 주차장/택시/버스/렌터카 있는데로 가면 된다. 

 

atlanta-airport-domestic-hallway.jpg

(애틀랜타 국내선 터미널 게이트)

 

atlanta-airport-stair.jpg

(국내선 도착출구. 모노레일에서 내려 에스컬레이터를 타고 올라가면 마중나온 사람을 만날수 있다. 수화물은 이 이후에 찾는다)

 

국제선 터미널은 아래 그림과 같이 되어 있다. 출발은 2층, 도착은 1층을 이용한다. 체크인 전에는 국내선과 국제선 터미널이 멀리 떨어진 별개의 터미널이지만, 탑승수속 후에는 모노레일로 바로 연결된다. 체크인 전에 국제선 터미널  국내선 터미널을 오가려면 셔틀버스를 타야하고, 자동차로 가려면 로컬 도로로 꽤 돌아가야 한다. 모노레일로는 바로 연결되지만, 환승하는 사람만 이용할 수 있다.  

 

atlanta-airport-int-map.png

(국제선 터미널 구조. Courtesy Apple) 


 

애틀랜타에서 델타항공이 좋은 점


애틀랜타에서 델타항공을 이용하면 좋은점이 몇가지 있다. 국제선의 경우에도, 길어야 16시간 남짓한 시간 동안 먹을만한 음식(그래봐야 겨우 +$10 가치)과 상냥한 서비스만 포기하면, 한국 항공사보다 적게는 $200에서 많게는 $800까지도 절약할 수 있으니 충분히 시도해볼만 하다. 

 

국내선도 델타항공과 사우스웨스트가 잘 되어 있다. 애틀랜타 공항이 델타항공의 본거지이기 때문에 델타항공의 발권 창구는 넓고 쾌적한데 비해 타 항공사 창구는 작고 비좁다. 사우스웨스트도 애틀랜타에 베이스가 일부 있다(애틀랜타에 본사가 있던 에어트랜을 인수). 두 항공사 모두, 몇주전에 미리 예약하는 경우 파격적인 가격에 항공권을 구할수도 있는데, 예를 들면 애틀랜타에서 라스베가스를 왕복하는 항공권을 $130 정도에 구할수도 있다.

 

atlanta-airport-int.jpg

(델타 창구는 항상 넓고 쾌적하다. 직원은 물론 아시아 항공사가 친절하다)

 


경유 항공권


애틀랜타에서 해외를 오갈때, 주로 댈러스, 디트로이트, 시카고, 뉴욕, LA, 샌프란시스코, 하와이, 도쿄 등을 경유한다. 경유 항공권은 경유지에서의 체류에 제약이 있고, 중도 탑승이 불가능하므로 유의해야 한다. 

 

예를 들면, 도쿄를 경유하는 왕복 항공권을 구입한 경우, 애틀랜타 도쿄  서울에 도착후에, 서울 → 도쿄를 배로 간 다음, 도쿄를 관광하고, 예전에 구입한 왕복항공권을 이용하여 도쿄 → 애틀랜타로 오는 항공기에 탑승하려고 하면 탑승이 거절될 수 있다. 서울 → 도쿄 구간을 이용하지 않고 건너뛰고 그 다음 구간을 이용하는 것이 불가능하기 때문이다 (항공사마다 규정이 다를수도 있으므로 직접 확인바람).

그러나 잘만 이용하면 요긴하게 사용할수도 있다. 예를들면, 하와이를 경유하는 항공권을 이용하여, 서울에서 하와이 도착후에 하루정도 체류한 다음에 애틀랜타로 올 수도 있다. 

 


항공권 예약 시점

항공권을 싸게 예약하려면 최소 한달 전에는 예약하는 것이 좋고, 늦어도 14일 전에는 예약해야 한다. 출발일에 가까와지면 가까와질수록 가격이 상승하는 것이 보통이다. 간혹 하루이틀 전에 덤핑으로 더 싸게 내놓는 경우도 있지만 드문 경우이고 예측할수 없기 때문에 기대하지 않는 편이 좋다.

출발일은 주말보다는 화요일이나 수요일이 가장 저렴하고 자리도 여유가 있다. 가격이 10%에서 20%까지 차이나는 경우도 있다.


 

공항 부설 주차장

Hourly Parking) 시간제 주차장은 터미널에 붙어있는 주차빌딩에 있다. 주차하고 터미널로 바로 걸어갈 수 있어서 마중나가거나 배웅갈때 이용하면 좋다. 요금은 시간당 $2/hr(0~2시간 동안), $3/hr(2~6시간 동안), $32/day(6~24시간 동안), $36/day(하루 이후)이다 (변경될수 있음).

 

국제선 터미널의 시간제 주차장도 시간당 $2/hr(0~2시간 동안), $3/hr(2~6시간 동안), $32/day(6~24시간 동안), $36/day(하루 이후)이다 (변경될수 있음). 국제선에는 Daily Parking과 Economy Parking이 없고, Hourly와 Park Ride(장기주차)만 있다.

 

Daily Parking) 국내선 터미널의 하루단위 주차장은 시간제 주차장과 같은 주차건물에 있지만, 시간제 주차구역보다 먼쪽에 있다. 몇일 주차하기에 적합하고, 터미널까지 걸어갈 수 있는 장점이 있다. 요금은 시간당 $3, 하루에 $16이다 (변경될수 있음).

 

Economy Parking) 국내선 터미널의 이코노미 파킹(장기주차)은 주차건물 옆에 붙어 있는 야외 주차장이다. 요금은 시간당 $3, 하루에 $12이다 (변경될수 있음). 조금 멀지만 터미널까지 걸어갈수도 있다. 물론 셔틀도 돌아다닌다.

 

Park Ride Parking) 공항에서 몇블럭 떨어진 곳에 있어서 도보로는 터미널까지 갈수 없다(사이드웍도 없고 거리도 멀어 걸어갈수는 없다). 주차를 하고 기다리면 24시간 운영되는 셔틀버스가 와서 국내 및 국제선 터미널까지 데려다 준다. 셔틀 탑승후 터미널까지는 3~5분 정도 소요된다.

 

국내선쪽 Park-Ride A, B, C는 시간당 $3, 하루에 $9이며, 국제선쪽 International Park-Ride는 총 2,400대를 주차할수 있는데, 시간당 $3, 하루에 $12를 받고 있다  (변경될수 있음).

 


사설 주차장

PreFlight. 공항에서 1마일 거리에 있는 대형 주차장으로 사설주차장 중에는 가깝고 편하지만 비용은 평일기준 하루에 $9인데 미리 예약하면 $6.25까지도 깍아준다. 야외주차만 가능하며, 공항까지 셔틀이 매 5분간격으로 24시간 운행한다. 주차장도 24시간 운영한다. (예약 홈페이지 바로가기) (Parking Lot : 4000 Global Gateway Connector, College Park, GA 30337)

Marriott Hotel. 호텔 주차장에 파킹하는 것이다. 24시간 운영하며, 공항까지 무료 셔틀이 있다. 하루에 $6.00으로 저렴하다.

FastTrack. 공항에서 4마일 거리에 있고, 공항까지 무료 셔틀을 운행한다. 24시간 운영하며 하루 $8인데 미리 내면 $5~6로 할인해 준다. (예약 홈페이지 바로가기)  (Parking Lot 주소 : 3802 Washington Rd, East Point, GA 30344)

Park 'N Fly. 공항에서 1마일 거리에 있는 주차장으로 공항까지 매 3~5분 간격으로 24시간 무료 셔틀을 제공한다. 이용은 하루 $9 정도이다. (예약 홈페이지 바로가기) (Parking Lot 주소 : 33950 Conley Street, College Park, GA 30337)

Park N Ticket. 공항에서 I-85건너에 바로 있다. 24시간 운영하고 무료 셔틀이 있다. 가격이 비싼것이 흠이다. 하루에 $11이고, 지붕 있는곳에 하는 커버드 주차는 $15.00, 발렛파킹은 $25.00이다.  (예약 홈페이지 바로가기) (Parking Lot 주소 : 3945 Conley Street, College Park, GA 30337). 



걸어서 공항까지 !!!


애틀랜타 북부에서도 공항까지 지하철(MARTA)을 타고 갈수 있다. 마르타 버스 노선이 연결되는 곳이면 집에서 마르타 역까지 버스를 이용할 수도 있다. 아는 사람에게 버스 정류장까지만 태워달라고 해도 되고, 마르타 역까지만 택시나 우버 같은 것을 타도 된다.  

 

이렇게 다니는 미국인들이 의외로 많다. 몇주씩 출장가는 경우, 공항 주차가 번거롭고 비싸기 때문이다. 필자의 경우, 아는 분들이나 회사 분들을 가끔 마르타 역까지 태워다 주기도 한다. 돈이 없는 분들이 아니다. 부자 토박이 미국인도 있고, 잘나가는 큰 회사 오너분들도 있다. 이유를 물으면, 그것이 더 편해서라고 한다. 

 

조금 더 편하게 가려면 택시나 우버를 이용하는 것도 한가지 방법이다. 공항에 장기주차를 할 돈이면 이게 더 싸고, 공항 장기주차장에 주차를 하더라도 무거운 짐을 들고 셔틀을 타고 이동해야 하니까 차라리 집에서 택시를 타고가는 것이 더 경제적이고 편할때도 있다.

 

 

렌탈카

 

수화물까지 완전히 찾은 후, West쪽 출구로 나가면 택시 정류장과 마르타 역이 있다. 정면에 보면 렌탈카 센터로 가는 SkyTrain이라는 모노레일을 탈수 있는 건물이 보인다. 그 건물로 가서 에스컬레이터를 타고 올라가서 모노레일을 타고 통합 렌탈카 센터로 간다. 마지막 종점에 렌탈카 센터가 있다. 원하는 렌탈카 회사 이름을 따라서 이동하면 된다.


 

애틀랜타 국제선 터미널

 

Maynard H. Jackson Jr. International Terminal (애틀랜타 전임시장 이름)에 도착후, 입국수속을 한 다음 수화물을 찾아 세관을 빠져나오면 국제선 파킹랏으로 갈수 있다. 국제선 터미널에는 3500대 규모의 주차장이 마련되어 있다.  

 

입국 수속장은 Concourse E와 Concourse F에 각각 따로 있어서 본인이 도착한 곳에서 입국수속을 하고 수화물도 그 곳에서 찾는다. 국내선으로 갈아타는 사람은 수화물을 찾고 세관을 통과한 후, 모노레일을 타고 국내선 쪽으로 이동하고, 애틀랜타가 종착지인 사람은 Concourse F에 있는 세관을 통과하여 밖으로 바로 나가면 된다.

 

atlanta-airport-delta.jpg

(국제선 탑승수속. 대부분 한가하다) 

 

국제선 탑승구(Concourse F)와 국내선 탑승구(Concourse T)는 모노레일(지하철)로 바로 연결되지만, 보안검색을 마친 후에나 이용이 가능하다. 체크인 전에 국내선/국제선 터미널을 이동하려면 무료 셔틀버스를 타야 한다. 자가용을 이용해서 국제선 터미널로 가려면 I-75 Exit 239로 나가야 하고, 국내선 터미널은 I-85 Exit 72로 나가야 하는데, 터미널을 잘못 찾아간 경우에는 차를 빼서 다른 터미널로 가고 다시 주차하고 하려면, 평균 20분 정도는 소요되니까 사전에 어느 터미널로 가야하는지 확인해두는 것이 시간낭비 안하는 지름길이다.

 

아래 사진은 애틀랜타 다운타운에서 공항쪽으로 가다보면 I-85와 I-75가 분기되는 지점에 있는 이정표다. 국내선으로 갈 것이면 우측의 I-85쪽으로, 국제선으로 갈 것이면 좌측의 I-75로 가야한다.

 

atlanta-airport-sign.jpg

(고속도로 사인. Courtesy Google )

 

국제선 터미널의 단점은, 

 

- MARTA는 국내선 터미널로만 연결된다.

- MARTA에서 내려서 국제선 터미널로 가려면 셔틀버스를 타고 국제선 터미널로 가야한다. (셔틀 탑승 후 12분 소요)

- 국제선으로 도착하여 렌탈카 센터로 가려면 셔틀버스를 타야 한다. (셔틀 탑승 후 15분 소요)

 

Q&A.

 

Q) 일본 나리타에서 1 STOP하는 비행기편으로 한국에 가려고 한다. 어느 터미널로 가야하나? 

A) 애틀랜타-일본은 국제선이므로 국제선 터미널로 가야 한다.

 

Q) 시카고에서 1 STOP하는 비행기편으로 한국에 가려고 한다. 어느 터미널로 가야하나?

A) 애틀랜타-시카고는 국내선이므로 국내선 터미널로 가야한다.

 

Q) MARTA를 타고 국내선 터미널에 도착했다. 국제선 터미널까지 모노레일(지하철)을 탈수 있나?

A) 탈수없다. 국내선 터미널 Concourse T에서 국제선 터미널 Concourse F까지 모노레일(지하철)로 바로 연결되어 있지만, 탑승수속을 마친 경우에만 이용 가능하다. 탑승수속 전이므로 셔틀버스를 타고 국제선 터미널로 이동하여 탑승수속을 해야 한다.

 

Q) 시카고 경유 한국행 비행기를 타려고 국제선 터미널에 도착했다. 그런데 국내선 터미널로 가라고 한다.

A) 시카고까지는 국내선이므로 국내선 터미널로 가야한다. 셔틀버스를 타고 국내선 터미널로 이동하여 탑승수속을 해야한다.

 

Q) 공항에는 몇분전까지 도착해야 하나?

A) 출발 게이트 앞까지 최소 20분 전에 도착해 있어야 하고, 시큐리티 체크인 하는데 시간이 오래 걸릴수 있으므로, 국내선을 탑승하려면 최소 2시간 전에는 도착하는 것이 좋다. 1시간 전에 도착하면 시큐리티 체크 줄이 길때는 탑승하지 못할수도 있다. 국내선은 매우 혼잡하므로 일찍 도착해야 한다. 오히려 국제선 터미널은 한적하기 때문에 1시간 전에 도착해도 탑승할수 있다 (물론 상황에 따라 달라질수 있으므로 1시간 전 도착은 권하지는 않음). 

 

atlanta-airport-security.jpg

(국내선 보안검색. 위 사진은 한가할때고 복잡한 경우 이곳 전체가 발디딜 팀도 없이 꽉 들어차 보안검색에만 한두시간 소요되기도 한다) 

 

다음은 공항 국내선과 국제선 부설 주차장 약도이다.

 

Atlanta-airport-parking-map.jpg

(국내선 터미널 주차장. 단기주차는 Hourly, 몇일 주차는 Economy, 장기 주차는 Park-Ride를 이용하는 것이 편하다)

 

Atlanta-airport-international-parking-map.jpg

 (국제선 터미널 주차장 위치. 탑승장 근처는 시간제 주차장이 있고, 고속도로 Exit 근처에 Park-Ride(장기주차)장이 있다)

 

 

애틀랜타 공항 상세 정보 file
자주 실수하는 내용: Q) 한국행 비행기를 타려고 트래픽을 뚫고 국제선 터미널에 겨우 도착했더니 국내선 터미널로 가라고 한다 ? * 미국 밖에서 환승하는 국제선 탑승 → 국제선 터미널 (예: 일본 나리타에서 환승하는 한국행 비행기 탑승 → 국제선 터미널에서... 
애틀랜타의 유료 도로 - Peach Pass file
메트로 애틀랜타 지역의 트래픽은 다른 대도시(뉴욕, LA 등)에 비하면 매우 양호한 수준이다. 그래도 출퇴근 시간에는 트래픽은 심해서 트래픽 분산을 위해 도로 건설, 확장, 유료 전용차선 도입 등을 하고 있다. GA-400 프리웨이가 톨게이트 있는 유료도로였... 
조지아 주 운전면허 제도 및 취득절차 안내 file
애틀랜타의 운전 환경은 미국내에서 중간 정도다. 교통체증이 일상인 LA나 뉴욕처럼 복잡하지도 않고, NASCA의 본고장인 노스캐롤라이나처럼 험악하지는 않지만, 그래도 대도시이다보니 여유롭게 운전할수 있는 상황은 아니다. 그래도 메트로 애틀랜타를 벗어... 
애틀랜타의 이민법과 멕시코와의 역사 file
이민법은 연방법(Federal Law)으로써 미국 전역에 걸쳐 동일하게 적용되고 주에 따라서 달라지지 않지만 실생활에서는 주 법도 상당한 영향을 준다. 예를 들면 지역 경찰을 동원하여 불법체류자를 단속할 것인지 같은 것은 주 법을 따르게 되어 있다. 지역 경... 
애틀랜타 인구, 인종, 그리고 언어 updatefile
지난 150년 동안의 애틀랜타 인구 변화입니다. 1907년 Atlanta의 Peachtree Street 사진입니다. Atlanta 메트로 지역에 50만명이 거주할때 입니다. (Photo License: GFDL) 2020년대의 Atlanta 모습입니다. 100년이 흘러 Atlanta 메트로 지역에 600만명이 거주... 
애틀랜타 북쪽의 헬렌 조지아 file
Helen Georgia ! 헬렌 조지아는 애틀랜타 북쪽으로 1시간 반정도 거리에 있기 때문에 주말에 가족이나 연인과 함께 가보시면 좋습니다. 위치는 I-85N에서 I-985 North(중간에 US-23번으로 바뀜)로 42마일을 가다가, GA-384 West 방향으로 좌회전해서 16마일을 ... 
애틀랜타 역사 file
1836년 12월 21일, 조지아 주의회에서 중서부에서 애틀랜타로 통하는 무역 루트를 위해 철도 건설을 결정했다. 1842년 즈음 6개의 빌딩이 세워지고 30명의 주민이 생겼다. 이 도시의 첫 이름은 "Marthasville" 였다. 몇번 이름을 더 바꾸다가, 조지아 철도의 ... 
애틀랜타/조지아 관광정보 file
애틀랜타에서 유명하면서 관광객이 많이 찾는 곳 ㅇ Stone Mountain (산, 드라이브, 산책) : www.stonemountainpark.com ㅇ Truist Park (Atlanta Braves MLB 야구장) : www.mlb.com/braves/ballpark ㅇ State Farm Arena (운동경기) : www.statefarmarena.com... 
애틀랜타 12월 31일 축제 장소 file
한해를 보낼때 어디를 가면 좋을지 찾게됩니다. 본 정보는 다음해를 위해서 올립니다. 1. 애틀랜타 다운타운 언더그라운드. 12월 31일 저녁 7시쯤에 차를 운전하여 SunTrust 플라자에 주차를 합니다. 또는, 주변의 주차장에 세워야 하는데 대부분 "유료"입니다...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