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전 집들이 에너지 효율이 높지 않게 설계된데다가 애틀랜타는 춥지 않는 지역에 있다보니까 단열에 대해서 더 소홀했던 것이 사실이다. 하지만 세월이 변하면 유행도 바뀌는 법. 지금은, 단열과 에너지 효율에 대해서 신경을 많이 쓰고 있다. 이제는 에너지 효율이 높은 집이 매매할 때 가격도 높게 받을 수 있고 더 빨리 팔린다. 

 

energyloss.jpg

 

1990년대 초반까지 지어진 집을 보면, 유리창이 단창 이거나 이중 유리라고 하더라도 얇은 경우가 많았다. 집의 열 손실이 창문, 천정, 벽, 바닦 순서로 많이 된다는 사실을 고려하면, 업그레이드가 필요한 부분이다. 예전(2010)에는 정부에서 나서서 택스 크레딧($1,500까지)을 주면서 유리창 교환을 독려한 적도 있다.   

window.jpg

 

천정 단열도 중요하다. 건축할때 Attic에 단열재를 뿌려놓지만, 두껍지 않아 열 손실이 크기 때문에 추가로 뿌려주면 집이 쾌적해진다. 여름에 뜨거운 열기로 인하여 2층 냉방비가 치솟고, 겨울에는 춥고 하다면 한번 투자해 보는 것이 좋을 것이다.

 

지붕에 환풍 시설이나 팬을 추가해야 할수도 있다. 최근에는 전원이 필요 없는 리지벤트(리지를 따라 길게 환기용 슬롯을 파는 것)를 많이 설치하지만 모든 집에 적합한 것은 아니다. 집의 공기 순환구조와 맞지 않거나 설치 공간이 부족하면 추가로 능동식 전동 팬 (Active Fan)을 설치해 주는 것이 좋다.

 

전동팬은 온도와 습도 센서가 모두 있는 것으로 설치하는 것이 좋다. 여름, 비올때, 겨울, 눈왔을때 등등 돌아야 할때와 돌지 말아야 할때가 따로 있다. 애틱이 덥다고 무조건 팬을 돌리는 것이 아니다. 겨울에는 애틱이 덥더라도 공기를 빼지 말아야 하지만 만약 습도가 높으면 빼줘야 한다. 여름에 더우면 팬을 돌려야 하지만, 밖에 비가오고 있다면 오히려 습도만 높이는 꼴이 될수도 있다.

 

attic.jpg 

(스프레이 폼으로 지붕을 단열하는 예; 효율은 좋으나 폼이 물을 흡수하지 않으므로 비가 샐 경우 습기로 인한 손상이 생길수도 유의)

 

벾과 바닥으로의 열손실도 무시할수 없는데, 주택을 신축할때가 아니라면 손보기가 어려울 수도 있지만 접근이 가능하다면 업그레이드를 해주는 것이 좋다. 만약 바닥이 크롤스페이스라면 밑에 단열재를 넣어준다. 만약 지하실이 있고 지하가 마감되어 있지 않다면, 1층 바닦 밑쪽으로 단열재를 넣어줄수 있다. 대부분의 경우, 지하실 벾쪽으로는 단열재가 설치되어 있지만, 1층과 지하 사이에 단열재를 넣는 경우는 많지 않은데 겨울에 1지하의 난방을 안하면 열이 그쪽으로 많이 빠져나갈수 있으므로 단열을 하는 것이 좋다.

 

 

ir_sample.jpg 기타 환기팬이나 창문 틈, 굴뚝 틈으로 공기가 빠져나갈수 있다. 적외선 카메라로 빠져나가는 열을 측정해 보는 것도 나쁘지 않다. 비용이 들지만, 열손실이 많은 부분을 정확하게 짚어서 대처하는 것이 전체 비용을 절약하는데는 오히려 도움이 될수도 있다.

 

리얼터 일을 하다보면 "천정이 높은 집은 냉난방비가 많이 들어서 싫다"라는 분들을 의외로 많이 만나게 된다. 그러나 밖으로 빠져나가는 에너지가 동일한 집일 경우, 단지 천정이 높다고해서 춥거나 더울 과학적 이유는 없다. 다만, 2층 냉난방을 끄고 1층만 틀어 놓는 경우에 1층의 에너지가 2층으로 더 잘 전달되어 더 춥거나 덥게 느끼질수는 있다.  그렇지만 1,2층을 모두 동일한 온도로 냉난방을 할 경우에는 (천정이 높고 낮음과 상관없이) 집 단열상태에 따라서만 냉난방비가 결정된다.



 

 

Disclaimer:

 

본 글은 최대한 정확하게 작성된 것입니다만, 정확성을 보증하지는 않습니다. 전문적인 내용은 전문가에게 상담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