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터(Gutter)는 올바르게 설치만 해주면 최소한의 관리만으로도 반영구적(알루미늄 거터의 경우)으로 사용할 수 있다. 



꼭 필요한가?


낙옆이 쌓인다는 이유로 거터를 아예 떼버리는 사람도 간혹 있다. 그렇다면 거터라는 것이 꼭 있어야 하나? 없으면 안되나? 거터가 없을 경우, 빗물이 지붕에서 땅으로 떨어지면서 사방으로 튀어 외벽이 더러워지거나 습기로 손상될 수 있고, 바닦이 파이다보면 집 쪽으로 빗물이 역류해 들어올수도 있기 때문에 목조주택에는 꼭 필요한 요소이다.


재질은?


애틀랜타 집들에는 알루미늄, 아연도금 철판, 플라스틱, 구리 등의 재질로 된 거터를 사용한다. 구리는 아름답기는 하지만 비싼것이 흠이고 알루미늄 거터가 내구성이 좋으면서도 제일 경제적, 실용적이다. 


청소는 어떤 주기로 해주는 것이 좋나?


gutter1-small.jpg 거터 청소는 그 집이 놓인 환경에 따라 다르게 해줘야 한다. 집 가까이 나무가 많으면 1년에 총 3번 (봄, 가을, 겨울 초입) 이상은 해줘야 한다. 주변에 나무가 없을 경우에는 2년에 한번 정도만 해줘도 된다. 거터에 커버를 씌울 경우, 주변에 큰 나무가 있으면 1년에 한번, 나무가 없을 경우 4년에 한번 정도 해주면 된다. 


커버를 씌워도 청소를 해야하나?


커버를 씌우더라도 꽃가루나 자잘한 부스러기, 아스팔트싱글의 그래뉼 같은 것이 쌓이므로 청소 주기를 길게 잡아도 되는 것 뿐이지 해줘야 하는 것은 마찬가지다. 솔잎같은 것은 흘러내리지 않고 커버위에 쌓일수 있으므로 주기적으로 걷어내야 한다. 


물이 샌다면?


거터 내부에 이물질이 많이 쌓여 흘러 넘치는 경우라면 청소를 해주면 되고, 이음매에서 샌다면 깨끗이 청소한 후 이물질을 제거하고 거터용 코킹(세월이 지나도 탄성을 유지하도록 실리콘을 배합하여 만든 특수코킹)으로 틈을 메워준다. 알루미늄 거터의 경우 청소만 잘 해주면 반영구적으로 사용할 수 있다.


거터 설치시 주의사항은?


애틀랜타 집들 중에는 거터가 잘못 설치된 경우가 의외로 많다. 수평으로 설치하면 보기는 좋지만 낙옆 등의 이물질이 조금만 쌓여도 물이 잘 흐르지 않게 된다. 다운스파웃 쪽으로 10피트당 0.5인치의 경사를 줘서 설치하는 것이 올바른 방법이다.  


경사를 제대로 줘서 설치한 거터에는 낙옆도 잘 쌓이지 않는다. 나무가 많은 집이라도 커버만 해주면 몇년이 지나도록 내부가 깨끗하다. 안쪽으로 들어가는 자잘한 부스러기들이 빗물에 씻겨 내려가기 때문이다. 


반면 거터를 수평으로 설치하면 안쪽으로 들어온 부스러기들이 그대로 누적된다. 청소를 아무리 잘해줘도 물이 넘쳐 처마(Eve 및 Facia 보드)가 썩는 등의 여러가지 문제를 야기할 수 있다. 썩은 부분은 스쿼럴 등이 침입하는 주요 통로가 되기도 한다.


한가지 예로, 아래 사진에 나온 집의 거터도 잘못 설치되어 있다. 1층과 2층 코너를 빙 돌며 멋지게 설치되어 있기는 하지만 경사가 없어 물이 흐르지 않는다. 비가 많이오거나 낙옆이 조금만 쌓여도 빗물이 흘러 넘칠 것이고, 처마가 썩게 될 것이다.


gutter2.jpg



기타 관리 사항은?


세월이 지나면 거터를 고정하는 네일이 느슨해지면서 삐져 나올 수 있는데 사다리를 놓고 올라가 다시 박아준다. 스크류 타입으로 된 네일을 쓰면 이런 문제를 막을 수 있다. 비가올때 가끔 밖에 나가 빗물이 떨어지지는 않는지 확인한다. 문제가 있으면 방치하지 말고 수리 해줘야 데미지가 확산되는 것을 막을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