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은 화장실 욕조를 샤워로 바꾸고 싶어 하는 사람들이 의외로 많지만 막상 실행에 옮기려면 큰 결심이 필요하다.


욕조를 뜯어내고, 플러밍 공사를 하고, 타일을 붙이고, 샤워 도어까지 다는데 4천~6천달러 정도 소요된다. 안방 화장실도 아니고 아이들 화장실에 이 정도까지 투자할 것 인가의 문제인데... 그래도 도전해보겠다는 분들을 위해서, 실제 사례를 들어 설명해 보겠다.


1단계: 디자인


디자인 하는 것이 제일 먼저다. 지하실이 있는지, 바닦이 콘크리트 인지에 따라서 준비해야 할 재료가 달라진다. 타일은 어떤 것을 쓸지, 어떤 모양으로 붙일지를 스케치하고, 면적을 계산하여 몇 sf  정도의 타일이 필요한지 계산한다.  샤워 바닦 타일은 작은 mosaic 타일로 해야 곡면(물 흐르도록)에 맞춰 붙일 수 있다. 바닥 타일은 미끄럽지 않은 것으로 선택해야 한다. 벽 타일은 세라믹, 포세린, 마블, 스톤 등등 원하는대로 쓸수 있다.


bath2.jpg


2단계: 재료구입


결심이 섰다면 제일 먼저 재료를 준비한다. 컨트랙터에게 일임하면 편하겠지만, 재료 준비하는 것까지 견적에 포함시키면 공사비가 눈덩이처럼 불어날수 있는 것은 물론이고, 제대로 된 재료를 쓰기 힘든 것이 (즉, 값싼 자재를 쓰게 됨) 더 큰 문제다. 


온라인 주문을 하면 집에까지 배송되기 때문에 미리미리 준비만 한다면 큰 힘 안들이고 할수 있다. 타일은 온라인 주문보다는 직접 가서 눈으로 보고 구입하는 것이 좋다. 트럭이 없더라도 욕조를 샤워로 바꾸는 정도의 타일은 승용차로도 2번만 왕복하면 운반할 수 있다. 


아래 도표는 배스텁을 샤워로 바꿀때 필요한 실제 재료 목록이다.  바닥이 콘크리트로 되어 있는 경우이다. 생각했던 것 이상으로 자잘한 재료가 많이 들어간다. 재료 중에서, 데몰리션 해머나 샤워도어 같은 것은 미리 준비할 필요는 없다. 미리 준비해 놓지 않으면 공사 도중에 물건 구입하러 뛰어다녀야 하고 공사도 지연될수밖에 없다. 


bathremodel.png


3단계: 컨트랙터 섭외


재료가 준비가 되었다면, 컨트랙터를 섭외한다. 재료를 미리 준비하는 이유는 재료에 따라서 인건비가 달라질 수 있기 때문이다. 손재주와 지식이 있다면 DIY로 본인이 직접해도 되지만, 생각보다 시간이 꽤 걸린다는 점은 염두에 둬야 한다. 컨트랙터가 하면 1명이 할 경우 철거에서 그라웃까지 대략 7일 정도 소요되고, 2명(메인+보조)이 한다면 4일 정도 소요될 수 있다.  단순 노동이 아니고 기술료가 포함되기 때문에 비용은 누가 하냐에 따라 천차만별이다.


4단계: 철거


기존 욕조와 타일을 철거하는 일이다. 욕조는 보통 스틸 혹은 파이버글래스로 되어 있는데, 전동 톱이나 그라인더로 조각조각 절단내서 철거한다. 톱이나 그라인더를 쓸 때는, 욕조 뒤편에 전기 배선이나 예상하지 못한 위치에 수도관이 지날수도 있다는 가정하에 조심스럽게 해야 한다. 톱을 벽 안쪽까지 들어갈 만큼 깊게 넣으면 절대 안된다. 욕조 바닥의 배수관을 먼저 분리하고, 샤워 손잡이 등을 탈거하고 나서 톱으로 욕조를 절단한다.


5단계: 프레이밍


샤워 문턱은 어디에 둘 것인지, 샤워 도어는 어느 위치에 설치할 것인지, 샤워 밸브는 어디에 설치할 것인지 등등을 고려하여 프레이밍을 한다. 기존 욕조 자리를 그대로 쓰는 것이므로 일이 크지는 않지만, 벽이 똑 고르게 서 있지 않은 경우가 대부분이므로 잘 점검하는 것이 좋다. 벽이 평평하지 않으면 나중에 타일 붙일때 훨씬 힘들므로, 시간을 들여 프레이밍을 제대로 하는 것이 결국은 시간을 절약하는 길이다.


6단계: 플러밍


플러밍을 다시 해야 한다. 욕조에 쓰던 하수관은 벽쪽에 치우쳐 있어 샤워용으로는 적합하지 않다. 중앙 쪽으로 적절히 옮긴다. 아래층이 있으면(지하실이 있는 1층, 또는 2층) 바닥이 나무로 되어 있기 때문에 어렵지 않게 옮길 수 있지만, 콘크리트로 되어 있으면 데몰리션 해머로 콘크리트를 부숴야 한다. 기존 하수관 일부를 절단하고 새로 하수관을 설치한다.  아래 사진은 하수관을 옮긴 모습이다. (수도관은 아직 예전 그대로)


before_after_demolition.jpg


샤워 수도꼭지 위치도 옮겨야 하는데, 욕조에 쓰던 밸브는 아래쪽에 치우쳐 있기 때문에 편안하게 잡을수 있는 위치로 옮겨 준다. 원칙이 있는 것은 아니나 바닦에서 42~48인치 높이가 일반적이다. 샤워헤드는 바닦에서 78인치 높이가 일반적이다. 디자인에 따라서 샤워헤드를 여러개 설치해도 되고 천정에 매다는 경우도 있다.  아래 사진은 수도관 배관이 끝난 모습이다.


after_plumbing.jpg


7단계: 플러밍 테스트


일정을 단축하려고 이 단계를 생략하거나 대충하는 경우가 많은데,  물을 연결하고 새는 곳이 없는지 체크하고, 하수관도 새는 곳이 없는지 체크한다. 스킵하지 말고 꼭 하는 것이 좋다. 나중에 타일을 붙이고 나서 불량이 발견되면 일이 매우 복잡해진다.


8단계: 샤워팬 프리 슬로프


샤워 바닥은 주변부에서 배수구 쪽으로 1피트당 1/4"의 경사가 있어야 한다. 덱머드(시멘트/모래 혼합)로 경사를 미리 만들어 줘야 하는데, 컨트랙터에게 일임할 경우, 이 단계를 생략하는 경우가 대부분인데, 절대 생략해서는 안된다. 


덱 머드를 만드는 방법은, 샌드-타핑 믹스 3과 모래 1의 비율로 섞고, 아클리릭 포트파이어 1갤런을 섞고, 나머지는 물을 부어 반죽을 한다. 물에 약간 젖은 마른 모래 정도의 느낌으로 퍽퍽하게 반죽해야 한다. 손으로 쥐면 뭉쳐지기는 하는데 손가락으로 누르면 푸석하고 부서지는 정도가 적당하다. 일반 시멘트 반죽하는 것처럼 물컹하게 하면 경사 만들기가 매우 힘들고 경사 또한 제대로 나오지도 않는다.  소위 전문가라는 사람들도 덱머드 만드는 방법을 제대로 모르는 경우가 상당하다.  


아래 사진은 프리 슬로프와 수도관 배관이 끝난 모습이다. (아직 샤워팬 라이너와 2차 덱머드 덮기 전 모습)


after_pre_slope.jpg


9단계: 샤워팬 라이너 설치


프리 슬로프를 만들었으면, 하루정도 굳도록 놔둔 후, 그 위에 PVC로 된 샤워팬 라이너(두꺼운 비닐)를 씌운다. 방수 역할을 하는 것이기 때문에 매우 중요한 비닐이다. 바닦은 평평하게 깔고, 벽쪽으로는 최소 6인치 이상 올려 물을 가둘수 있도록 설치한다. (참고: 아래 사진은, 샤워팬 라이너가 필요 이상으로 벽쪽으로 올라와 있다. 너무 올라오는 것도 좋지는 않다)


라이너 설치가 끝났으면 하수구를 막고 샤워팬에 물을 붙는다. 4시간 이상 기다려서 물이 새는 곳이 없는지, 물이 줄어들지는 않았는지 꼼꼼히 체크한다. 


liner.jpg



10단계: 시멘트 보드 부착


시멘트 보드를 벽에 부착한다. 샤워에는 드라이월이나 그린보드 같은 자재는 절대 쓰면 안된다. 오로지 시멘트 보드 (또는 배커보드, 샤워용으로 인증된 보드)만 사용 가능하다. 외벽에 접한 벽이라면 단열재(인슐레이션)을 넣고 시멘트 보드를 붙이고, 내벽이라면 빈 상태로 붙여도 된다. 비누 함(벽에 움푹 들어가서 샴푸 등을 넣도록 만든 것)을 만들려면 이 단계에서 만들어 준다.  


시멘트 보드는 1/2" 두께를 써야 한다. 인건비를 절약하기 위해서 1/4"를 쓰는 경우도 있는데, 힘을 못 받기 때문에 꼭 1/2"를 쓰는 것이 정석이다.


시멘트 보드에 못을 촘촘하게 박아주되, 샤워팬 라이너 있는 부분은 바닥에서 6인치 높이 정도까지만 박고 그 밑에는 못을 박으면 안된다. 


샤워 입구 문턱에도 시멘트 보드를 붙이는데, 단, 못을 샤워 안쪽에는 박으면 안된다. 문턱 위쪽에도 박으면 안되지만, 현실적으로는 샤워도어 바깥쪽이 될 부분에 못을 박아주기도 한다.


after_cementboard3.jpg


11단계: 샤워팬 콘크리트


샤워팬 라이너를 설치했으면, 다시 덱 머드를 반죽하여 1~1.5인치 두께로 깔아준다. 프리 슬로프 모양 그대로 살려서 1피트당 1/4" 경사를 줘야 한다. 많은 컨트랙터들은 프리 슬로프를 안주고, 평평한 바닥에 샤워팬 라이너를 깔은 후, 그 위에 덱 머드로 경사를 주는 시늉을 하는데, 잘못된 방법이고, 빌딩코드 규정에도 어긋난다. 공사 과정에서 집 주인이 감독을 안한다면 십중 팔구는 이렇게 시공된다고 봐도 무리가 아니다.


12단계: 벽 방수처리


방수액을 벽 전체에 도포해준다. 걸죽한 페인트 성분이기 때문에 페인트 브러시나 롤러로 칠할수 있고, 수성이기 때문에 물로 닦아도 된다. 굳은 후에는 탄성있는 고무처럼 변한다. 이 과정을 생략하는 컨트랙터들이 대부분인데 시멘트 보드는 방수가 안되기 때문에 결국은 물이 벽 뒤쪽까지 스며들고 곰팡이가 생기는 원인이 된다. 절대 생략하면 안된다.


벽을 방수처리 할때는, 시멘트 보드 뒷 부분에 vapor barrier를 설치하는 않는 것이 정석이지만, 빌딩 코드 규정상 설치해야 하는 경우도 있다. 이런 경우, 비닐로 된 것보다는 지붕에 덮는 paper로 하는 것이 좋다. 뒷면에 비닐로 된 vapor barrier를 설치할때는 벽을 방수처리 하지 않는 것이 정석이지만, 시멘트 보드를 벽에 붙일때 쓰는 못이 뒷면 비닐에도 구멍을 내기 때문에 방수가 제대로 않된다. 좋은 방법이 아니다.


waterproof.jpg


13단계: 타일 기준 빔 설치


바닥에서 타일 1장 높이보다 약간 낮은 위치에 수평으로 나무 빔을 설치한다. 첫번째 타일을 이 빔 위에서부터 시작해서 붙이려는 것이다. 샤워 바닥이 배수 경사도 때문에 수평이 아니기 때문에 바닥에서부터 타일을 붙일수는 없다. 빔을 설치할때 쓰는 못이 너무 밑쪽에 박히지 않도록 주의한다. 


14단계: 벽 타일 부착


벽 타일을 빔 위에서부터 시작하여 차곡차곡 붙인다. 정성과 시간이 필요한 부분이다. 샤워 도어가 붙을 위치의 타일은 일직선으로 되는지 더 신경써주는 것이 바람직하다.


15단계: 바닥 타일 부착


벽 타일을 붙인 후, 바닥 타일을 부착한다. 바닥이 굳은 후, 다음날 벽 타일 중에서  제일 아랫부분 빔이 붙어있던 곳에 타일을 붙인다. 빔을 철거한 다음, 못 구멍을 시멘트로 메꾸고 방수 코팅을 하는 것을 잊지 말아야 한다.  샤워 문턱에도 타일을 부착한다.


16단계: 그라웃


일반적으로 쓰는 1/16 ~ 1/8" 두께의 틈이라면 모래가 섞이지 않은 Non-sanded grout을 사용하는 것이 좋다. 모래가 섞인 것은 작은 틈으로 넣기 쉽지 않기 때문이다. Pre mixed보다는 가루로 된 것을 물과 반죽하여 쓰는 타입이 더 일하기 쉽다. 가루로 된 것을 반죽해 쓰면 pre-mixed 된 그라웃보다 스테인에 약한데, 나중에 별도로 스테인 프르프 액을 발라줘야 한다.


17단계: 샤워도어 주문


반드시 그라웃까지 끝난 후 강화유리 샤워 도어를 주문해야 한다.  상단, 중앙, 하단 폭을 정확히 측정하여 폭이 거의 균일하다면 기성품 샤워도어를 설치할수 있는데, 만약 편차가 1/2" 이상 난다면 커스텀 샤워도어를 써야 한다. 편차가 1/8 미만이면 좋고, 1/8~1/2"의 편차가 있다면 편차를 커버해 줄수 있는 타입의 도어를 쓴다.


강화유리 샤워도어는 생각 이상으로 무겁기 때문에 혼자서는 설치할 수 없고, 보조 1명의 도움이 꼭 필요하다. 유리를 옮기는 것은 한장씩 옮긴다면 근육있는 사람 혼자서도 옮길 수 있지만, 설치 과정에서 유리를 잡아줄 보조 1명 (여성도 가능)이 필요하다. 3/8" 강화유리 (30" x 72" x 3/8") 한장의 무게가 50kg(110lb)정도 된다. 유리를 바닦에 놓을때는 스티로폼이나 다른 완충재를 놓고 놔야하고 절대 타일 바닦에 그대로 놔서는 안된다. 강화유리는 정면충격에는 강하지만, 모서리 충격에는 약해 타일 같은 단단한 물체에 닿으면 바로 깨질수 있다. 


샤워도어를 설치할 지점 뒤쪽에 2x4 stud 2개가 서 있어야 한다.  만약 스터드가 없다면 프레이밍 단계에서 추가했어야 한다. 만약 하나만 서 있는 것을 뒤늦게 발견했다면...  힌지 하나당 4개의 나사못을 박아야 하는데, 최소 2개는 스터드에, 나머지는 앵커를 박고 설치하기도 하는데 샤워도어가 매우 무겁기 때문에 바람직하지 않은 방법이다. 


아래 사진은 쉽게 구입할수 있는 기성품 강화유리 샤워도어이다. 1/2인치 넓이 단계별로 구비되어 있고, - 1/8 ~ + 1/2인치 까지의 편차는 설치 과정에서 조절 가능한 모델이다. 예를들면, 하단 넓이가 58 1/4인치, 중간부분이 58 1/8인치, 위 부분이 58 1/2인치라면 58 ~ 58 1/2 인치 제품을 주문하면 된다. 하단 중간 상단이 평행이고 정확하게 58~58 1/8 이거나, 58 1/2 ~ 58 5/8 등으로 정확하게 될 경우, 조절 기능이 없는 기성품 full frameless로 갈수도 있다. 


showerdoor.jpg (사진: 제조사 제공)


18단계: 코팅


포셀린이나 세라믹 타일 표면은 코팅이 필요 없지만 마블이나 스톤 표면은 코팅이 필요하며, 그라웃은 어느 경우라도 코팅을 해주는 것이 좋다. Stain Proof 액체를 바른 후 어느정도 마르면 깨끗이 닦아준다. 사용 방법은 제조사별로 다르므로 매뉴얼을 참고한다.


19단계: 관리, 동파 가능성 및 예방


수도관을 설치하거나 옮길때는 항상 동파 가능성을 고려해야 한다. 필자는 리얼터를 하면서 그 동안 수 많은 동파사고를 경험했기 때문에 신경을 쓰지 않을 수 없었다. 더욱이 본 글에서 예로 든 이 집은, 수도관이 외벽을 타고 지나고 있는데(위 사진 참조) 경로를 바꿀 방법도 마땅하지 않았다. 그래서 프레이밍 단계에서 써멀카메라로 어느 상황에서 동파가 될지 테스트를 했다. 


당시 외부 기온 32F(0C), 내부기온 74F(23C)인 상태에서 제일 취약한 코너 스팟의 기온이 56F로 측정되었다. 이 부분의 단열을 최대한 보강하였으나 더 높일 방법은 없었으므로, 결국 추후에 동파가 된다면 이 부분에서 제일 먼저 될 것이다. 열역학적으로 해석해보면 실내온도가 74F(23C)인 상태에서 외부 기온이 -20F(영하28C) 이하로 떨어져 하루이상 지속될 경우 이 부분의 수도관이 동파될 수 있는 것이다. 


애틀랜타 기온 히스토리를 보면 1899년 2월 13일에 -9F(영하23도)까지 떨어진 것이 최저 기록이므로, 겨울에 난방만 잘 해준다면 다행히 이 부분이 동파될 가능성은 없다고 봐도 좋다. 그래도 최악의 상황을 가정해 보면, 만약 vacation을 가면서 실내 기온을 60F(15C)로 낮췄는데 공교롭게도 외부 기온이 역사상 최저수준(-9F)까지 떨어지면 동파될 가능성이 존재하지만 그렇지 않다면 문제가 생기지는 않을 것 같다.


thermal.jpg



결론


집 주인이 꼼꼼하게 체크하지 않으면 중간에 빼버릴 수 있는 단계가 얼마든지 많다. 공사 중간중간에 점검하지 않고 나중에 일이 끝난 후 결과만 확인하는 방법으로는 알수 없는 것이다. 몇년 지나고 나서 문제가 생기면 그제서야 알아차리겠지만 이미 때는 늦은 것이다. Workmanship Warranty 주겠다는 컨트랙터들도 있지만 5년 10년 뒤에 전화해서 예전에 한 공사가 잘못되었으니 다시 하라고 할 셈인가? 전화라도 받을지 모르겠다. 


워런티는 없다 생각하고 처음 할때 잘해야 한다. 집 주인이 관심을 가지는 수 밖에는 없다. 




본 정보는 애틀랜타 부동산 gahomefind에서 고객분들을 위해 작성된  자체 정보입니다. 글 내용의 전재는 안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