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ld-hvac.jpg 에어컨과 히터를 약자로 HVAC라고 부른다. HVAC의 수명은 정해진 것이 없다. 10년만에 고장나서 고칠수 없게되는 경우도 있고 40년이 되었는데도 멀쩡하게 작동되는 경우도 있다. 제조 회사와 설치한 사람, 평소 관리 상태 등에 따라 천차만별이다. 

HVAC를 교체해야 하는 경우라면, 제일 먼저 얼마나 들까가 제일 궁금할 것이다. 

이곳 저곳 HVAC하는 회사들에게 연락하면 전화상으로 가격을 말해줄수 있다. 다만, 얼마나 큰 사이즈 제품을 설치해야 하는지, 설치 위치는 어디인지(애딕, 지하실, 1층 등등), 실외기에서 실내기까지 거리는 얼마나 되는지 등에 따라서 가격이 달라질수 있다.  1층 주차장 옆에 있는 집하고, 3층 꼭대기 애딕에 있는 집하고 설치비가 같을수는 없다. 작은 제품하고, 큰 제품하고 가격차이가 많이 난다. HVAC 제조 회사별로도 가격 차이가 심하다. 

용량 결정

기왕이면 다홍치마라고 새로 설치하는 것, 큰~ 것으로 설치하면 어떨까? 여름에는 더 시원하고 겨울에는 더 따뜻하지 않을까? 결론은, 절대 NO 이다.

히터 용량은 BTU로 표기하는데 내 집에 얼마의 BTU가 필요한지는 단열 상태와 집 구조에 따라서 달라지겠지만, 대략적으로 계산하는 공식은 다음과 같다.

히터 용량 : 면적 x 35 / 효율 = 총 BTU.

에어컨 용량은 Ton (톤)으로 표시하는데, 역시 단열상태와 집 구조에 따라 달라지지만 다음과 같이 추산해 볼수 있다.

에어컨 용량 : 면적 x 0.0017 = 총 Ton. 

예를들면, HVAC 1대가 1층을 담당하는 집이 있다고 가정해보자. 1층 면적이 2,000sf라면 히터는 2000 x 35 = 70,000BTU 가 필요한데, 히터 효율이 100%가 아니기 때문에 80% 효율의 히터를 설치하면 87,500 BTU가 필요하고, 95%의 히터를 설치하면 74,000BTU만 되어도 된다. 히터 효율이 얼마인제는 각 제조사 제품마다 표기되어 있다.

이 집 1층의 에어컨은 2000 x 0.0017 = 3.5톤의 에이컨이 필요하다. 에어컨 용량에는 효율이 미리 감안되어 따로 계산해줄 필요는 없다.

주의할 점은, 넉넉하게 한다고 큰 사이즈를 설치하면 안된다는 점이다. 74,000 BTU의 히터가 필요한데 100,000 짜리를 설치하면 집이 뜨근뜨근 해지기는 하지만, 히터를 조금만 틀어도 집이 갑자기 뜨거워지기 때문에, 쾌적하지가 못하다.

그렇다고 한 사이즈 작은 것을 설치하면 뜨거워지는 시간이 길어 역시 쾌적하지 못하다.

에어컨은 더 심한데, 한 사이즈 작은 것을 설치하면 에어컨을 계속 틀어도 집이 시원해지지 못하고, 무리하게 큰 것을 설치하면 에어컨 가동시간이 짧아져서 제습 효과가 떨어지는 문제도 있고, 에어컨이 얼어 버릴수도 있다. 

따라서 본인 집에 딱 맞는 용량의 에어컨과 히터를 설치하는 것이 제일 좋다.

효율

에어컨의 효율은 SEER로 표기하는데, DOE(Department of Energy)의 규정에 따라서 애틑랜타 지역에는 14SEER 이상되는 제품만 설치 가능하다. 16SEER나 19SEER, 21SEER되는 제품도 있는데, 기기 가격이 점점 비싸지므로, 투자비를 회수하는 기한을 계산하여 적당한 효율을 선택하는 것이 좋다. 

2019년 기준으로 애틀랜타 지역의 에어컨은 14 ~ 16SEER가 적절하고, 히터는 90~95% 효율이 적절한 것 같다.

저효율 히터에서 고효율 히터로 교체할때는 배기관(연통, Flue Pipe)를 교체해야 할수도 있다. 고효율 제품은 열기가 밖으로 빠져 나가지 못하고 수증기만 나가기 때문에 PVC 파이프 배관을 쓴다. 과거에 쓰던 아연도금 철판을 쓰지 못한다. 수증기 때문에 녹이슬고 물이 떨어지기 때문이다.

기존에 설치되어 있는 에어컨과 히터의 용량을 체크해 보는 것도 중요하다. 그동안 에어컨이 쾌적하게 동작했다면, 비슷한 용량을 설치하면 되고, 히터도 마찬가지다. 다만, 히터는 기존에 설치된 것이 효율이 떨어지는 것일수 있고, 앞으로 교체할 것이 고효율일수 있으므로, 그 만큼 크기가 작은 것을 설치하면 것이 좋다(고효율 = 작은 것을 설치해도 과거의 저효율 제품만큼 열을 낼수 있다).

제조회사

제조사별로도 가격차이가 상당히 크다. 비슷한 크기의 자동차에도 Mercedes Benz, BMW, Hyundai, Kia, GM, Ford 등등의 가격이 다르듯 HVAC도 마찬가지다. 비싸고 복잡한 첨단 기능이 들어가 있는 제품이 있고 기본 기능에 충실한 제품도 있다. 

필자가 권해주는 것은 첨단 기능이 들어간 제품보다는 기본 기능에 충실한 제품이다. 몇년 쓰는 것이면 첨단 기능이 첨단이겠지만, 앞으로 20~40년은 쓸 제품인데, 제 아무리 첨단이래봐야 몇년만 지나면 구닥다리가 될텐데 첨단에 돈을 투자하는 것만큼 낭비도 없다.  기본에 충실한 제품을 사서 고장나면 바꾸는 것이 낫고, 기본에 충실한 제품은 고장도 잘 안나고, 고장나도 수리가 쉽고 비용도 적게 들어간다. 복잡한 전자제어 장치가 들어가면 들어갈수록 수리가 힘들어진다.

교견적

그러면, 이제 본인 집에 얼마나 큰 히터와 에어컨이 필요한지 알았으니 전화를 해서 견적을 받을수 있다. 먼저 전화로 가격대를 묻고, 적당한 가격대인것 같으면 집으로 불러 정확한 금액의 견적을 받으면 된다. 전화상으로 대략적인 가격을 말해주지 못하는 곳이라면, 굳이 집으로 부를 필요는 없다.  

에어컨/히터 설치비는 천차 만별인데, 라이센스가 있고 평판이 있는 사람에게 해야한다. 비하게 하는 곳이 무조건 좋은 것도 아니고, 싸다고 좋은 것도 아니다. 제대로 설치하지 않으면 금방 고장나고 보증도 안될수 있고, 비싸게 설치했는데도 설치한 곳이 사라져서 보증이 안될수도 있다. 

싸게 하려면 확실하게 싸게 하여, 보증이 안되더라도 아깝지 않게 하든지, 아니면 제대로 되면서도 적절한 가격대에 하여, 혜택을 제대로 보장받게 하든지 하는 것이 좋다. 


일반인이 HVAC가 제대로 설치되어 있는지 알기는 힘들다. 하지만 외관상 깔끔하게 정리가 되어 있는지(라인, 전선, 기기 배치, 덕트)만 봐도 어느정도는 파악할수 있다. 지저분하고 뭔가 조잡하게 보이면 설치가 제대로 되었을리는 없다. 필자의 경험상, 깔끔하게 설치한 것은 내부나 설치 과정도 제대로 된 경우가 많았다.

또한, HVAC를 교체할때 카운티/시티 퍼밋을 신청하고, 설치 완료후에는 인스펙션을 받아야 한다. 본인이 하든 라이센스 있는 사람이 하든 동일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