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붕에서 비가 새는 경우는, 첫째로 지붕이 오래되어 낡은 경우이다. 애틀랜타 집들의 지붕은 보통 25~30년 정도되면 교체해줘야 한다. 아스팔트 싱글을 많이 쓰는데 고온의 열에 오래 노출되면 경화되어서 작은 충격에도 쉽게 부스러진다. 비, 바람, 헤일 등으로 싱글이 부서지면 그 틈으로 비가 샐수 있다. 싱글이 부스러진다고해서 당장 새는 것은 아니고 그 밑에 드러난 못이 녹슬면서 틈으로 비가 샌다. 


roofleak.jpg

(지붕이 낡아서 비가 새는 경우)



두번째로, 지붕 자체가 잘못 설계된 경우이다. 플랫(flat) 지붕은 100% 문제가 생긴다고 봐도 무방하다. 적정 경사를 준 지붕이라고 하더라도 두 지붕이 만나는 부분을 잘못 설계하면 구조적으로 비가 샐수밖에 없는 경우도 있다. 최근에 지은 집들도 이런 경우가 많다. 구조적으로 비가 샐수밖에 없는 경우에는 수리/유지비와 집 가격을 고려하여 판단하는 것이 옳다. 


roofleak.jpg

(지붕 설계 불량으로, 새 지붕이 새고있다)


세번째로, 지붕의 부자재가 낡은 경우이다. 거터, 환기구, 플래싱, 플러밍 파이프 부트등이 낡으면 비가 샐수 있다. 거터는 주기적으로 청소를 해줘야 하고, 플러밍 파이프 부트의 경우 5~10년 정도마다 교체해 주는 것이 좋다. 


아래 사진은 15년동안 한번도 교체하지 않은 플러밍 부트이다. 주변 플라스틱은 멀쩡하지만 중앙에 파이프를 감싸는 고무가 열과 자외선에 녹아서 제 기능을 전혀 못하는 상태이다. 당연히 비가 올때마다 새서 천정에 물 자국이 생긴다.


boot-new2.jpg

(New Boot. Oatey 제품)


아래 사진은 오래된 부트인데 고무가 삭아 없어져 비가 줄줄 샜다. 


boot-old.jpg

(Old Boot)



다른 이유로는, 거터를 청소해주지 않으면 물이 넘쳐서 밑의 나무가 썩게 된다. 썩은 부분을 통해 스쿼럴 같은 것이 애딕으로 들어가면 더 골치아파지므로 그러기 전에 1년에 2회 정도 주기적으로 청소를 해 주는 것이 좋다. 


주변에 나무가 없는 집이면 상태를 봐서 3~4년마다 청소해 줘도 좋다. 주변에 나무가 있을 경우, 거터 스크린을 설치하면 나아지지만 스크린이 있더라도 작은 부스러기는 여전히 쌓이게 되므로 몇년에 한번 정도는 청소해 줘야 한다.


gutter-guard-freeimg.jpg

(주변에 나무가 있으면 1년에 1회이상 청소 필요)


지붕 싱글이 낡은 경우에는 전면적으로 새것으로 교체해주는 것이 좋은데, 한번 교체하면 앞으로 30년은 걱정 없이 지낼수 있으므로 여유가 있다면 고려해보는 것이 좋다. 비용은 지붕 경사도, 지붕 형태(재료 손실율), 자재의 품질, 인건비(숙련도) 등에 따라 달라진다.